뉴시스

'2경기 0분' 이강인 "아쉽지만, 제가 선택할 수 없는 것"

입력 2022.09.28. 00:0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1년6개월 만에 대표팀 복귀했지만, 출전 시간 '0분'

"소속팀에 돌아가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겠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1-0으로 승리를 거둔 한국 이강인이 그라운드에 나와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09.2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9월 A매치 2경기에 모두 결장한 '골든보이' 이강인(21·마요르카)의 얼굴엔 진한 아쉬움이 드러났다.

이강인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9월 A매치에 결장했다.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끝내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2-2 무)에 이어 9월 A매치 2경기 연속 결장이다.

이강인이 빠진 가운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의 헤딩 결승골로 카메룬에 1-0 승리했다.

이강인은 경기 후 "대표팀에 올 수 있어 좋았고,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강인의 표정은 그리 밝지 않았다. 지난해 3월 한일전(0-3 패) 이후 1년6개월 만에 대표팀에 돌아온 이강인은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카메룬전도 벤치만 달궜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이강인이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2.09.27. ks@newsis.com

이강인은 올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경기에 모두 출전해 1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현재 리그 도움 공동 1위에 올라 있을 정도로 발끝이 날카롭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이강인보다 이재성(마인츠), 권창훈(김천), 나상호(서울) 등을 더 선호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이강인의 출전시키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선발한 모든 선수를 출전시키기는 쉽지 않다. 팀이 어떤 것을 필요로 하는지가 중요하다. 9월에 치른 2경기 모두 이강인이 출전하기는 좋은 순간이 아니라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9월 A매치는 월드컵 최종 엔트리 확정 전 유럽파를 포함한 최정예가 뛴 마지막 테스트무대였다.

그러나 이강인은 두 경기에 모두 결장하면서 카타르행은 불투명해졌다.

이강인은 "당연히 축구 선수로서 경기에 뛰고 싶으니까 아쉬운 건 사실"이라면서도 "제가 선택할 수 없는 거니까 다시 소속팀에 돌아가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부터 월드컵에 대한 동기부여는 됐다. 소속팀에서 최고의 기량을 보여드리는 것밖에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종료 후 이강인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09.27. livertrent@newsis.com

벤투 감독이 개인적으로 해준 얘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따로 얘기한 건 없었다. 팀 전체에 소속팀에 돌아가서도 다치지 말고 잘하고 있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5만여 관중도 이강인의 결장에 아쉬움을 보였다.

벤투 감독이 후반 36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강인이 아닌 미드필더 백승호(전북)를 선택하자 팬들은 이강인의 이름을 크게 외치기도 했다.

이에 이강인은 "선수로서 너무 감사했다. 그만큼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앞으로 소속팀에 가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