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벤투호 원톱 황의조, 허리 통증으로 투입 9분 만에 교체(종합)

입력 2022.09.27. 23:13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후반전, 한국 황의조가 부상으로 교체되고 있다. 2022.09.2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축구대표팀의 유럽파 공격 자원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쓰러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최정예 전력으로 나서는 사실상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본선 상대 가나의 가상 스파링 파트너 카메룬을 꺾은 건 의미 있었으나 황의조가 쓰러져 웃을 수 없었다.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는 후반 27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대신해 투입됐지만 부상으로 9분 만에 다시 백승호(전북)와 교체됐다.

수비 과정에서 다쳤다. 황의조는 통증을 참으려고 했지만 결국 그라운드에 누웠고, 스태프와 함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허리 근육통으로 더는 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는 벤투호의 주축 최전방 공격 자원이다.

A매치 49경기에서 16골을 터뜨렸다. 1992년생 동갑내기 손흥민과 함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이끈 주역이기도 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