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대병원 개원 112주년···새병원 조감도·투시도 공개

입력 2022.09.27. 12:53 댓글 2개
‘뉴 스마트병원 시대’ 선언…전통을 잇고 새로운 미래 비전
전남대어린이병원 5주년 기념식 및 직원 포상 등 진행


전남대병원이 개원 112주년을 맞아 새병원 조감도를 공개하고 '뉴 스마트병원 시대'를 선언했다.

전남대병원은 지난 26일 오후 4시 전남대의과대학 명학홀에서 개원 112주년 기념식과 전남대학교어린이병원 개원 5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안영근 병원장 등 병원 관계자와 정성택 전남대 총장, 임택 동구청장, 김병내 남구청장, 주기환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 김정현 국민의힘 광주시당위원장 등 3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된 기념식에서 1부는 전남대병원 112주년 기념식이, 2부는 전남대어린이병원 기념식 및 개원기념 직원 포상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전남대병원의 '미래형 뉴 스마트병원'인 새병원의 조감도와 투시도가 공개됐다.

공개된 조감도·투시도에서 두 개의 메인 동으로 구성된 새 병원의 모습은 전남대병원의 전통을 잇고 새로운 미래로 향하기 위한 비전을 담았다.

또 전남대병원의 시작을 상징하는 1동의 조적식 구조를 새병원 저층부의 디자인 모티브로 차용해 단단하고 굳센 전통을 계승한다. 동시에 한 쌍의 높이 솟은 타워부의 밝은 첨단 이미지는 새로운 시대의 의료 시스템을 이끌어갈 전남대병원의 리더십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한 강한 의지를 담았다.

안 병원장은 "새병원은 스마트 선진의료를 통해 광주·전남의 미래경제를 이끌어가게 될 것이다. 또 보편적 의료 환경 개선의 실현과 건강하고 경제적인 뉴 스마트병원 시대로 나아가겠다"며 "의료 강국을 위한 힘찬 도전, 상상과 이상이 실현되는 미래, 의료에 창조를 더하는 스마트한 도전의식으로 사람중심의 더 나은 미래로 광주·전남의 새로운 비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원 112년이라는 숫자는 단순한 시간이 아니라 시대의 질곡을 함께 하며, 우리 지역 중추의료기관으로서의 사명을 다해 온, 오직 전남대병원만이 가진 소중한 자산이자 자부심이다"며 "의료의 수도권 집중, 감염병 펜데믹, 공공의료 강화 요구, 필수 인력 부족, ICT기술의 발달과 같은 의료환경은 우리에게 끊임없는 혁신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시대의 변화를 앞서 읽고,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바꾸며 전남대병원을 새로운 도약으로 이끌 수 있게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민기자 ljm7da@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