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英 "러 점령지 가짜 주민투표 관련 개인·기관 무더기 제재"

입력 2022.09.27. 01:2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제재 대상 개인과 기관 등 총 92개

러 올리가르히 등 개인 33명 제재

[도네츠크=AP/뉴시스] 지난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 성향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에서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가 진행 중이다. 현지 주민들이 투명 투표함에 기표한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2022.09.24.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영국 정부가 러시아 주도의 우크라아나 점령지 주민투표와 관련해 제재안을 발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지난 23일부터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을 자국 영토로 병합하기 위해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외무부가 발표한 92개 제재는 4개 지역 가짜 투표 배후와 러시아의 전쟁을 계속 지지하는 개인들을 대상으로 한다.

주민투표로 제재를 받은 33명의 공무원들 중에는 최근 헤르손에 설치된 새 정부의 수장인 세르게이 옐리세예프, 이반 쿠소프 루한스크 인민공화국 교육부 장관, 러시아가 장악한 자포리자 주정부 수반인 예벤 발리츠키다.

이밖에 총 63억 파운드(약 9조원)의 순자산을 보유한 러시아의 부동산 거물 니사노프, 자라크 일리예프에도 제재를 했다.

제임스 클레블리 영국 외무장관은 "총을 든 군인들 옆에서 치르는 국민투표는 자유롭거나 공정할 수 없으며 우리는 그 결과를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러시아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지역에서는 폭력, 협박, 고문, 강제 추방이라는 분명한 패턴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