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 보수대법관 토머스 탄핵청원 빗발···84만명 넘게 서명

입력 2022.07.03. 00:23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토머스 대법관, 공정한 법관될 수 없어"

"아내 쿠데타 시도 은폐에만 관심"

[워싱턴=AP/뉴시스] 지난해 4월23일 워싱턴 DC에서 보수성향의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2022.07.0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 연방대법원의 '낙태권리 판결' 폐기의 여파로 보수성향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의 탄핵을 요구하는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그의 탄핵을 촉구하는 한 온라인 청원의 서명자는 84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인터넷 청원 사이트 '무브온(moveon.org)'에서 토머스 대법관 탄핵 요구 청원의 서명자는 2일 오후 11시(한국시간) 기준 약 84만5000명을 넘어섰다.

토머스 대법관은 역사상 두 번째 흑인 대법관으로 현역 대법관 가운데 가장 오랜 기간인 31년 동안 재직하고 있다. 지난 1991년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의 지명으로 취임했다.

그는 6 대 3으로 보수 절대 우위 구조인 대법원에서 가장 보수적인 법관으로 평가된다.

토머스 대법관은 동성결혼 합법화와 성소수자 고용차별 금지에 반대했고, 불법 이민자 자녀 추방 유예 제도 폐지에 찬성하는 등 일관되게 보수 성향의 판결을 해왔다.

청원자는 "토머스 대법관이 지난주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데 이어 동성애와 피임 권리를 확립한 판결을 뒤집는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AP/뉴시스] 지난 2019년 9월 20일 보수성향의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과 그의 아내 지니 토머스가 국빈만찬 참석차 백악관에 도착한 모습. 2022.07.03

청원자는 또 "토머스 대법관의 보수 성향 활동가인 아내 지니 토머스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편에 서서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움직였다는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그는 이와 관련된 대법원 사건을 회피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 등은 워싱턴 연방의회 의사당 습격 사건을 조사 중인 하원 ‘1·6 특위’로부터 지니가 2020년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정국 당시 마크 매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29차례에 걸쳐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입수해 보도한 바 있다.

청원자는 "토머스 대법관은 자신이 공정한 법관이 될 수 없고, 대법원의 건전성보다 아내의 '쿠데타' 시도를 은폐하는데 관심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그는 사임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의회는 즉각 그를 조사해 탄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만약 토머스 대법관이 물러나고 바이든 대통령이 진보 성향의 대법관을 새로 임명하면 미 대법원은 ‘보수 절대 우위’에서 ‘보수 우위’ 구도로 재편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