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실종' 조유나양 가족 탔던 차량, 완도 바닷속서 발견(종합)

입력 2022.06.28. 17:29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송곡항 양식장 인근 바닷속 '아우디' 육안 확인

수심 7~10m 추정…해경 협의 거쳐 인양 계획

[완도=뉴시스] 김혜인 기자 = 28일 오후 3시 20분께 전남 완도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제주 한달 살이를 떠난 실종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앞범퍼가 발견돼 경찰이 부품을 건지고 있다. 2022.06.28.(사진=광주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완도=뉴시스] 변재훈 김혜인 기자 = '제주도 살기' 교외 체험 학습을 신청한 뒤 실종된 초등학생 조유나(10)양과 조양의 부모가 동승했던 승용차 차체 일부가 전남 완도 앞바다 속에서 발견됐다.

28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5시 12분께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 가두리 양식장 주변에서 아버지 조모(36)씨가 몰던 은색 아우디 차량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수중 수색 요원들이 잠수를 통해 아우디 차량임을 육안으로 확인했다.

앞서 오후 3시 20분께 조씨가 몰던 은색 아우디 차량 앞 라디에이터 덮개로 추정되는 부속품이 발견된 위치와 20~30m 떨어진 곳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차체 발견 위치의 수심은 7~10m로 꽤 깊은 곳이며, 차량 내부 상황은 잘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완도해경과 협의해 인양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경찰은 해당 차량이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6분께 통과한 것으로 보이는 인근 버스정류장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실종된 조양 아버지의 차량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또 휴대전화 신호가 최종적으로 잡힌 기지국과도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완도에서 일주일 간 머물렀다. 이후 지난달 31일 오전 사이 전남 완도군 신지면 일대에서 일가족 휴대전화 전원이 차례로 꺼졌다. 이후 행방은 이날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조양이 체험 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를 하지 않자 학교 측은 지난 22일에서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 접수 일주일째인 이날까지 경찰과 해경은 기동대원, 수중수색요원 등 340여 명과 헬기,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전방위 수색을 벌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