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집단발포 전 실탄 장착 확인···기록의 힘, 역사 밝힌다

입력 2022.06.23. 18:16 수정 2022.06.23. 19:24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도청 앞 집단발포를 자행하기 이전부터 총기사용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발포정황에 대한 국가차원의 사실확인 필요성이 높아졌다. 이는 그동안 '방어차원에서 발포한 것'이라는 신군부의 주장이 명백한 허위였음을 증거하고 있다. 실탄 사전 분배가 사진으로 명확히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간 '방어차원'이라는 계엄군의 주장과 선동이 거짓이었음이 명명백백하게 확인된 만큼 발포상황에 대한 진상규명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22일 광주지역 한 일간지로부터 5·18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사진 3천600매를 전달받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역일간지가 전달한 사진에는 태극기에 감싸인 시신이 픽업트럭에 실려있는 사진, 금남로 4가 사거리에 사람이 쓰러져있는 사진 등 당시의 정황을 다양하게 포함하고 있다. 이 중에는 1980년 5월 21일 도청 앞 집단 발포가 자행되기 이전의 계엄군을 촬영한 사진이 포함됐는데, 계엄군 장갑차에 실린 기관총에 이미 실탄이 장착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위원회는 타 언론사 촬영 사진과 관계자 증언 등을 분석해 이 사진이 집단발포로부터 최소 2시간 이전에 찍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5·18 당시 집단발포가 '자위권 행사 차원'이었다는 신군부의 주장이 거짓임을 증명한다. 신군부는 당시 현장에 배치된 계엄군에게 실탄이 지급되지 않았으며, 시민들의 차량 돌진에 위협받은 계엄군이 경계용 실탄을 획득해 발포하게 됐다고 주장해 왔다. 위원회는 이 사진들을 토대로 피격 정황 확인, 피해자 조사 등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역언론의 기록이 국가폭력의 은폐된 진실을 규명하는데 소중한 사료가 되리라 기대된다. 이번에 제공받은 사진이 발포상황 진상규명은 물론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은폐, 왜곡, 조작을 규명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이번 집단발포전 실탄 사전분배를 증거한 언론의 사진은 기록의 힘과 중요성을 말해주며 42년을 넘어서는 5·18을 실체적 진실로 한발짝 더 이끌 것으로 보인다. 위원회가 흔들림없이 앞으로 나아가 발포명령자 등 최종진실을 비롯한 실체적 진실규명으로 다시는 이땅에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는 시금석으로 자리하길 기대한다.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