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전부터 전국에 강한 비···광주 낮 최고 28도

입력 2022.06.23. 04:00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제주도 새벽, 그 밖의 전국 오전부터 비

돌풍, 천둥·번개 동반…시간당 30~50㎜

최저 기온 20~24도·최고 기온 24~32도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린 지난 21일 오전 제주시 아라동 제주대학교에서 우산을 쓴 학생들이 걸어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에 머물던 정체전선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23일 새벽 이후 다시 활성화해 전국에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됐다. 2022.06.21.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이소현 기자 = 목요일인 23일은 전국에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다. 짧은 시간에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도는 새벽부터, 그 밖의 전국은 오전부터 비가 시작되겠다.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오후부터 밤 사이, 충청권과 남부지방은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내외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 경북북부, 전라권, 경남서부내륙, 제주도, 서해5도 30~100㎜다. 서울·인천·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전라권, 제주도에는 12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원영동, 경북권남부, 경남권(서부내륙 제외), 울릉도·독도에는 10~7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비는 강수량의 지역간 차이가 크고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겠으니 사전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차량운행 시 차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함으로써 추돌사고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겠다.

한편, 전국이 흐린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4~32도를 오르내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1도, 수원 22도, 춘천 21도, 강릉 24도, 청주 24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3도, 부산 23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강릉 30도, 청주 28도, 대전 29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대구 31도, 부산 25도, 제주 31도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경북권을 중심으로 일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다만, 비가 오면서 폭염특보는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오가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n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