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63.5% 부동의 선두 이재명, 웃지 못하는 이유

입력 2022.01.27. 13:27 수정 2022.01.27. 18:14 댓글 1개
[광주·전남 정치·현안 여론조사ㅣ대선 다자구도]
안철수 11.3%, 윤석열 8.9%, 심상정 4.5%
李, 역대 텃밭 득표율 크게 못미쳐
부동표 11.7% 다 흡수해도 75.2%

[광주·전남 정치·현안 여론조사ㅣ대선 다자구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주·전남 지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야당 주자들을 오차 범위 밖에서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무등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광주·전남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천605명(광주 803명·전남 802명)을 대상으로 지난 24∼25일 이틀간 '광주·전남 지역 현안 조사'를 실시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4%p), 이 후보는 63.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1.3%,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8.9%, 심상정 정의당 후보 4.5% 순이었다. 그 외 인물 1.4%, 없다 7.5%, 모름·응답거절 2.8%였다.

이 후보는 2위 안철수 후보를 52.2%p차로 여유있게 따돌리며 1위를 했으나, 조사 지역이 광주·전남이란 점을 감안하면 웃을 일만은 아니다.

이번 조사에서 부동층인 11.7%가 실제 투표에서 모두 이 후보를 지지한다고 가정해도 75.2%로, 이는 역대 대선 득표율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치이다.

역대 대선 득표율을 보면 15대 김대중 후보는 광주 97.28%·전남 94.61%, 16대 노무현 후보 광주 95.1%·전남 93.38%, 18대 문재인 후보 광주 91.97%·전남 89.28%였다.

이 후보는 광주·전남이 '민주당의 텃밭' 답게 성별, 지역별, 연령별, 정치성향별 등 모든 세부 지표에서 야당 후보들을 압도했다.

다만, 이 후보는 연령별 18∼29세 33.4%, 직업별 학생 28.1%, 국민의당 지지층 6.6%, 국민의힘 지지층 7.0%로 전체 지지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18∼29세'만 놓고 보면 이 후보 33.4%, 윤 후보 19.9%, 안 후보 14.9%였다. 또 '학생'의 경우 이 후보 28.1%, 윤 후보 21.0%, 안 후보 14.8%를 보였다.

이 후보는 지지도에서는 윤 후보를 54.6%p차로 앞섰으나, 18∼29세는 13.5%p차, 학생은 7.1%p차로 격차가 확연히 좁혀졌다.

이 후보의 취약 계층으로 꼽히는 2030세대는 수도권 뿐만 아니라 광주·전남에서도 낮은 지지도를 보이고 있다는 의미이다.

허진재 한국갤럽 이사는 이번 조사에서 나타나는 대선후보 지지도에 대해 "이재명 후보가 이번 조사의 부동층을 모두 흡수한다고 해도 역대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받은 득표율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방법으로 유·무선(유선 10.5%, 무선 89.5%) 전화 인터뷰가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6.7%(9천634명 중 1천605명)다.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4%p다. 통계보정은 2021년 12월말 국가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셀가중)를 부여해 이뤄졌다. 자세한 내용은 무등일보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서울=김현수기자 cr-2002@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