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한항공, 임동혁+정지석 앞세워 선두 비행(종합)

입력 2022.01.13. 21:3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여자부 GS칼텍스는 KGC인삼공사 누르고 3위 굳건히

【서울=뉴시스】대한항공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대한항공이 두터운 선수층을 앞세워 승수 쌓기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13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8 18-25 25-19 25-17)로 이겼다.

지난 9일 최하위 삼성화재를 만나 풀세트 접전 끝에 패한 대한항공은 한국전력을 잡고 빠르게 분위기를 바꿨다.

대한항공은 승점 43(14승9패)으로 2위 KB손해보험(승점 40·12승10패)에 3점 앞선 선두를 유지했다.

정지석(15점)은 후위공격과 블로킹, 서브에이스 3개씩을 뽑아내며 삼성화재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통산 8번째로 자신이 보유한 국내 선수 최다 트리플크라운 달성 기록도 늘렸다.

외국인 선수 링컨을 대신해 선발로 뛴 임동혁은 팀내 최다인 22점으로 기대에 부응했고, 베테랑 세터 유광우도 손가락 부상으로 빠진 동갑내기 한선수의 공백을 훌륭히 메웠다.

갈 길 바쁜 4위 한국전력(승점 31·11승11패)은 3연패에 빠졌다. 3위 우리카드(승점 36·11승11패)와 승점차는 여전히 '5'다.

큰 공격을 책임져야 할 외국인 선수 다우디는 7점, 공격성공률 38.88%로 부진했다. 한국전력은 서브에이스(7-10), 블로킹(4-6), 공격성공률(41.41%-51.04%) 모두 대한항공에 밀렸다.

대한항공은 1세트 14-12에서 김규민의 속공과 서재덕의 네트터치 범실을 묶어 4점차로 달아났다. 정지석은 20-16에서 임성진을 겨냥한 서브 득점으로 팀에 5점차 리드를 안겼다.

1세트를 18-25로 패한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 이를 고스란히 되갚았다. 14-13에서 신영석, 서재덕의 릴레이 블로킹이 터지면서 앞섰다. 24-18에서 세트를 정리한 것도 조근호의 블로킹이었다.

【서울=뉴시스】GS칼텍스 모마.(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전열을 정비한 대한항공은 3세트 들어 다시 힘을 냈다. 임동혁과 정지석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한국전력의 추격권에서 점점 멀어졌다. 센터 진성태도 중앙을 잘 지켰다. 3세트 승리로 다시 우위에 선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한국전력을 17점으로 막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여자부 봄 배구 판도를 내다볼 수 있는 중요한 한 판의 승자는 GS칼텍스였다.

GS칼텍스는 원정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21 25-22 21-25 25-23)로 꺾었다.

4연승에 성공한 GS칼텍스는 승점 46(15승8패)으로 3위를 확고히 하는 것을 넘어 한국도로공사(승점 48·17승5패)의 2위 자리까지 넘볼 수 있게 됐다.

모마가 35점을 쓸어담았고 강소휘(16점)와 유서연(15점)은 31점을 지원했다. 안혜진은 세트스코어 2-1로 앞선 4세트 24-23에서 이소영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 마침표를 찍었다.

승점 1이 아쉬운 4위 KGC인삼공사는 승점 37(12승10패)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GS칼텍스와 승점차는 어느덧 9까지 벌어졌다. 이소영이 옛 동료들을 상대로 블로킹 4개 포함 28점을 쏟아냈지만 옐레나(16점)가 주춤한 것이 아쉬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