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5월 단체·시민사회단체 잇따라 오월 영령 참배

입력 2022.01.03. 16:45 수정 2022.01.03. 17:04 댓글 0개
5·18조사위, 발포책임자·행불자 소재 등 퍼즐 맞춰져
앞서 5월 단체·시민사회단체 49인 참배·시무식 개최
5월 단체와 시민사회단체 등 49인은 3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 오월 영령들을 참배했다. 5·18 기념재단 제공

5·18 기념재단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등 5월 단체들과 시민사회가 2022년 새해를 맞아 오월 영령들을 참배하기 위해 국립5·18민주묘지를 잇따라 방문했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송선태 위원장과 위원 등은 3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송 위원장 등은 추모탑 앞에서 헌화·분향·묵념하며 오월영령의 넋을 기린데 이어 진상규명을 다짐했다.

송 위원장은 "올해는 5·18진상조사 활동의 마지막 해"라며 "모든 정성과 힘을 다해 진실 밝혀서 역사와 국민 앞에 결과물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의 입구에 해당하는 발포명령 체계와 책임소재, 행불자 소재, 암매장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퍼즐을 맞춰가고 있다"면서 "발포 명령과 관련해서도 조금씩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 암매장이라든지 행불자 문제도 사체처리반 신원까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포 명령과 관련해서도 50% 이상의 퍼즐을 맞췄다"며 "특정집단, 말하자면 반란 신군부 지도부가 관여한 정황을 대부분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발포 책임자가 누구이냐를 밝히기 위해 미국 CIA, 국방정보부, 카터 대통령 기념관 등에 자료를 요청했다"며 "증언 자료를 확보해 명령체계와 관련된 증언들을 재구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앞서 오전 10시30분께 5월 단체와 시민단체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합동 분향식을 가졌다.

이들은 민주묘지에서 헌화와 분향을 마친 뒤 오전 11시께 민족민주열사묘역으로 자리를 옮겨 합동 시무식을 개최했다.

정동년 5·18기념재단 이사장은 "진상규명의 당사자들이 사망했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지만 진상규명은 놓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며 "남북관계도 평화로 나아가는 원년이 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