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진상조사위 "발포 명령자 규명 퍼즐 50% 이상 맞췄다"

입력 2022.01.03. 15:35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신군부 명령체계 밝히기 위해 미국 등에 자료 요청"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송선태 위원장 등이 3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하고 있다. 2022.01.03.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송선태 위원장이 3일 오월 영령을 참배하고 "발표 명령자를 찾기 위한 퍼즐을 50% 이상 맞췄다"며 "특정 집단과 반란 신군부 지도부의 발포 명령 체계와 암매장을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송 위원장 등은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송 위원장 등은 추모탑 앞에서 헌화·분향·묵념하며 오월영령의 넋을 기린데 이어 진상규명을 다짐했다.

송 위원장은 "올해가 5·18진상조사 활동 마지막 해이다"며 "올해 모든 정성과 힘을 다해 진실 밝혀서 역사와 국민 앞에 결과물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의 입구에 해당하는 발포명령 체계와 책임소재, 행불자 소재, 암매장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퍼즐을 맞춰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포 명령과 관련해 산 능성이로 구분하면 중반 허리를 넘었다"며 "암매장이라든지 행불자 문제와 관련해 사체처리반 신원까지 확인됐다"고 이야기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송선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장이 3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한 뒤 조사계획을 밝히고 있다. 2022.01.03. hgryu77@newsis.com

아울러 "발포 명령과 관련해서도 50% 이상의 퍼즐을 맞췄다"며 "특정집단, 말하자면 반란 신군부 지도부가 관여한 정황을 어느정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발포 책임자가 누구이냐를 밝히기 위해 미국 CIA, 국방정보부, 카터 대통령 기념관 등에 자료를 요청했다"며 "증언 자료를 확보해 명령체계와 관련된 증언들을 재구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영령이시여 반드시 오월의 진실을 밝혀 후세가 기억하도록 정진하겠습니다"라고 작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