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골 1도움 펄펄' 손흥민, 2경기 연속골···토트넘 리그 3연승

입력 2021.12.06. 00:58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노리치 상대로 1골 1도움 활약…리그 6골 2도움

토트넘, 콘테 감독 부임 후 리그에서 3승1무 상승세

[런던=AP/뉴시스]토트넘 손흥민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으로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3연승을 도왔다.

손흥민은 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15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으로 활약하며 토트넘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3일 브렌트포드와 14라운드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골을 추가했다. 도움도 하나 기록했다.

리그에서 6번째 골, 2번째 도움이다. 시즌 기록은 7골 3도움(리그 6골 2도움·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골 1도움)이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모우라의 선제골을 도왔고, 후반 32분에는 쐐기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3연승을 달리며 안토니오 콘테 감독 이후 분위기를 완전히 다잡은 모습을 보였다.

콘테 체제 들어 리그 4경기에서 3승1무로 무패를 기록 중이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모우라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모우라의 선제골을 도왔다.

모우라는 페널티박스 정면 부근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타이밍을 재다가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노리치의 골네트를 갈랐다.

전반 29분에는 해리 케인과 손흥민의 패스 플레이가 위협적이었으나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손흥민이 케인의 패스를 받아 왼발슛을 시도했는데 이 공이 케인의 몸에 맞고 슈팅처럼 연결됐다.

의도했던 플레이는 아니지만 노리치 입장에선 간담이 서늘했던 장면이다.

전반 39분 역습 기회에선 케인이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을 1-0으로 앞서며 마친 토트넘은 후반 중반 추가골을 터뜨리며 달아났다.

후반 22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다빈손 산체스가 혼전 상황을 놓치지 않고, 오른발 강슛으로 골을 안겼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코너킥과 벤 데이비스의 헤더가 추가골의 발판이 됐다.

손흥민은 후반 32분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노리치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데이비스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때려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5위로 올라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