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선 D- 6개월' 광주·전남 4대 관전포인트···대선 '최대 변수'

입력 2021.12.02. 11:3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민주 대선 승패 따라 경선·본선구도 요동 전망…야권 선전 여부도 영향

여권 현역 20%감점 패널티· 범여권 통합론속 복당자 대우 `새판짜기' 가능성

대선·코로나 영향 정치신인 불리·현역 프리미엄 `희비'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지는 13일 오전 광주 남구 봉선2동 제2투표소(남구문화예술회관)에서 유권자들이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고 있다. 2018.06.13.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선 정국속에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를 비롯해 광주·전남지역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 예비 후보자들의 뭍밑 경쟁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남지역은 여권의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이 다른 때와 달리, 지방선거 3개월 전에 치러지는 대통령선거가 가장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민주당의 대선 승패에 따라 경선 구도가 크게 요동칠수 있다. 민주당이 재집권을 했을 경우 현재의 경쟁 구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대권에 공을 세운 후보가 경선에서 나름대로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대선에 패할 경우는 당 지도부의 총사퇴 가능성으로 인해 선거구도가 새판짜기로 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정당의 역학구조 역시 대선의 결과에 따라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완승이냐, 국민의힘이나 정의당, 진보당 등 야권의 선전이냐 등이 판가름 날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공천=당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민주당이 당헌으로 못을 박아놓은 10년 이내 탈당 경력자에 대한 경선 25% 감점 조항은 경선 과정에서 박빙의 승부가 이뤄질 경우 당락을 가를 변수가 될 수 있다.

민주당 중앙당은 광역단체장, 시·도당은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평가를 한 뒤 하위 20%는 공천심사 및 경선에서 본인이 얻은 점수와 득표수에서 20%를 감산한다. 감산을 받는 당사자는 공천과정에서 치명상을 입을 수 밖에 없다.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3연임의 최문순 강원지사를 제외하고 민주당 소속 평가 대상자는 9명이어서 패널티는 1명이 받게 된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하위 20%에 포함돼 패널티를 받을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광주는 5개 기초단체장 중 20%인 1명이 감점 패널티를 받는다. 전남은 22개 기초단체장 중 3선 제한과 무소속 단체장 등을 제외한 17명 중 하위 20%인 3명이 20% 감점을 받는다.

감점을 받은 현역은 정치신인이나 여성, 장애인 후보가 나설 경우 가점을 받아 최대 30% 이상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공천이 물건너갈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대선을 앞두고 논의되고 있는 민주개혁진영 통합론속에, 국민의당이나 민생당 출신의 복당자들에 대한 대우가 지방선거 경선에서 어떻게 반영될지도 관심이다.

민주당은 과거 탈당했다가 돌아온 복당자에 대한 감점은 불가피하지만, 대선 기여도에 따라 공천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경선구도의 새 변수가 될 수 있다.

대선 정국에 지방선거가 묻히다보면 정치 신인이나 인지도가 낮은 후보는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역 프리미엄'이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코로나 변수로 인해 기존 대면 선거운동과 집단행사가 힘을 발휘하기 어려운 구조도 엎친데 덮친격으로 정치신인들이 불리할 수밖에 없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과거 지방선거 이후 대선이 치러졌지만, 내년 선거는 대선 직후 곧바로 선거가 있다는 점에다, 코로나 상황까지 겹쳐 사상초유의 선거전이 될 수 있다"면서 "대선 결과는 민주당 경선은 물론, 야권의 선전 여부 등이 결정될 수 있어 최대 변수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