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李 기본소득 저격' 이상이 교수, 8개월 당원 자격정지

입력 2021.11.29. 19:4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도당에서 결정할 사안 아냐…'당 나가라' 중앙당 뜻"

"洛, 제가 당에서 쫓겨나는 것 안타깝게 생각할 것"

[서울=뉴시스] 이상이 제주대 의과대학 교수. 2021.09.13. (사진=이낙연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 등을 비판해온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당원간 단합 저해 등 이유로 당원자격정지 8개월이라는 징계 처분을 받았다. 이 교수는 대선 경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의 복지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이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와 같은 '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 회의 결과 통지'를 공유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은 8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 사유로 '허위사실유포로 당원을 모해하거나 허위사실 또는 기타 모욕적 언행으로 당원 간의 단합을 해하는 경우(당규 8호 윤리심판원 규정 14조1항4호)'를 들었다. 이는 징계 청원인의 주장을 인용한 것이다.

징계 청원인은 지난 16일자 징계 청원서에서 이 교수가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함과 동시에 모욕적 언사로 명예를 실추했다"고 주장했다. '기본소득 포퓰리스트', '대장동 불로소득 게이트 당사자' 등 허위와 모욕의 글을 게재해 해당 행위를 했다고도 비난했다.

또 이 교수가 '(가칭) 복지국가 시민포럼' 회원 모집 글까지 게시하는 등 이 후보가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부정적 인식을 일으키도록 의도하는 행위를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포럼은 이른바 기본소득 포퓰리즘 세력을 정치권에서 몰아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교수는 지난 6월24일에도 유튜브 이상이TV를 통해 기본소득을 비판했다가 이 후보의 명예를 실추하고 모욕적 언행으로 당원간 화합을 해했다는 이유로 징계위에 회부됐다.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은 징계 청원을 기각했지만 이 교수는 '악의적 표현이 있었다'는 결정문에 반발해 재심을 청구했다.

이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 후보와 586운동권 정치 카르텔의 적폐를 넘어 이제 독재의 길로 접어들고 말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적폐를 넘어 독재의 길로 들어선 '병든 민주당'을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 그리고 징계 처분에 대해 재심 청구를 할 것인지의 여부 등을 앞으로 3-4일 동안 깊이 생각해보고 방침을 정하겠다"고 했다.

이 교수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제주도당 태도가 5개월만에 뒤바뀐 것을 언급하면서 "제주도당에서 함부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 '이상이는 당을 나가라'는 중앙당의 뜻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내에서 주장하면 노선투쟁이지만 외부에서 말하면 참견이다. (노선 투쟁을 위한) 정치적 거점을 빼앗으려 하고 있다"며 "보편적 복지가 민주당 강령에 반영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사람으로서 이 후보와 568 카르텔이 당을 망치지 못하고 당을 구하기 위해 무엇을 할지 고민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다만 자신의 활동에 대해 "이낙연 전 대표와는 관계가 없다. 5년전부터 기본소득 반대 활동을 해왔다"며 "이 전 대표가 어떻게 판단하는지는 알길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제가 민주당에서 쫓겨나는 것을 이 전 대표가 안타깝게 생각할 것이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