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베트남서 백신 지원 요청···신남방정책도 고려"

입력 2021.09.22. 17:5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100만회분 이상 10월 중 공여 논의…한국 첫 지원 국가

"국내 접종에 활용하고 여유있는 물량으로 공여 예정"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9.22. bluesoda@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지원 대상국을 베트남으로 결정한 배경에는 심각한 확산세로 인한 베트남 정부의 요청과 신남방정책 핵심 국가라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한·미 민간 백신 협력 결과 및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과의 정상회담 이후 "양국은 코로나 발생 초기부터 방역물자를 나누며 함께 위기를 극복해 왔다"며 "한국은 100만 회분 이상의 코로나 백신을 10월 중에 베트남에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 이스라엘, 루마니아 정부 등과 백신 교환 및 공여 형태로 백신 물량을 공급받았으며 영국 정부와도 이날 상호 공여 약정을 체결하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100만회분을 조만간 공급받기로 했다.

이처럼 다른 나라 정부로부터 추후 반환을 전제로 백신을 공급받은 적은 있지만 해외 국가에 먼저 백신을 지원하는 건 베트남이 처음이 될 전망이다.

첫 공여 지원 대상으로 베트남이 결정된 데 대해 강 총괄조정관은 "지금 베트남에는 약 15만6000명의 재외국민이 거주하고 있고 우리 기업 9000여개가 진출해 있다"며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 국가"라고 말했다.

베트남의 코로나19 상황 악화도 중요한 요인이다. 강 총괄조정관은 "9월 중순 기준으로 베트남의 1일 확진자가 1만명 이상 발생해 코로나19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베트남 쪽에서 우리나라에 지속적으로 백신 지원을 요청한 상황"이라며 "이런 것들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국내 예방접종 계획에 차질이 없는 범위에서 100만회분 이상을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으로 수송 방법, 제약사와의 협의 등은 향후 베트남 정부와의 협약 체결 이후 구체적으로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강 총괄조정관은 "공여 백신은 국내 접종에 충분히 활용하고 여유가 있는 물량을 활용할 예정"이라며 "100만회분 이상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공여 특성상 백신의 안전성이라든지 수송 방법, 공여에 대한 제약사와의 협의 등이 필요하다"며 "향후에 베트남과의 협약이 체결된 이후에 구체적인 사항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베트남의 잠재력과 한국의 백신 생산 기술·역량을 결합한 한·베트남 보건·백신 파트너십 구축 ▲베트남의 질병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질병예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 ▲한국 기업이 베트남에서 준비하고 있는 백신 3상 임상시험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