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도쿄2020]'사상 첫 성전환 올림피언' 허버드, 역도 인상 탈락

입력 2021.08.02. 21:10 댓글 0개
2017년부터 뉴질랜드 역도 여자 대표로 활약
[도쿄(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트렌스젠더 선수인 뉴질랜드 로렐 허버드가 2일 오후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여자역도 최중량급(87kg 이상) 경기에서 인상 2차시기에 도전하고 있다. 2021.08.0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성전환 수술을 받은 선수 중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선 로럴 허버드(43·뉴질랜드)는 인상에서 3번의 기회를 모두 실패하며 용상에 진출하지 못했다.

허버드는 2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최중량급(87㎏ 이상)에서 인상 3차례 도전을 모두 실패했다.

인상 1차 시기 120㎏을 실패한 허버드는 2차 시기에서 125㎏으로 무게를 늘려 들어 올렸지만, 이중 동작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또 3차 시기 125㎏도 실패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참가 선수 10명 중 인상을 통과하지 못한 선수는 허버드가 유일하다.

허버드는 남자로 태어나 105㎏급 남자 역도 선수로 활약했다. 당시 이름은 개빈이었다.

이후 2013년 성전환 수술을 한 허버드는 2015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성전환 선수의 올림픽 출전을 허용하면서 여성부 출전이 가능해졌다.

여성부 대회에 나가려면 첫 대회 직전 최소 12개월간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혈중농도가 10nmol/L(혈액 1리터당 10나노몰. 나노는 10억분의 1) 이하여야 한다는 IOC 규정을 통과해야 한다.

[도쿄(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역도 국가대표 이선미(오른쪽)와 트렌스젠더 선수인 뉴질랜드 로렐 허버드가 2일 오후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여자역도 최중량급(87kg 이상) 경기에서 선수들이 소개되자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1.08.02. 20hwan@newsis.com

허버드는 2015년부터 남성 호르몬 수치 검사를 했고, 2016년 12월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IOC가 제시한 수치 이하로 떨어지자 역자 역도선수 자격을 획득했다.

2017년 12월 미국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최중량급 경기에 나선 허버드는 인상 124㎏, 용상 151㎏을 들어 합계 275㎏으로 2위를 차지했다.

성전환 선수의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첫 메달이었다.

논란 속에 허버드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 최중량급에 나섰지만, 인상을 통과하지 못하며 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한편 한국 여자 역도 이선미(21·강원도청)는 인상에서 125㎏을 들어 올려 용상에서 메달을 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