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도쿄2020]박인비 "5년 전보다 부담 덜해, 컨디션도 굿"

입력 2021.08.02. 20:13 댓글 0개
여자골프 4일 스타트
박인비 2연패 도전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 장세영 기자 = 금메달을 차지한 박인비가 21일 (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결승라운드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깨물어 보이고 있다. 2016.08.21.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116년 만에 부활한 올림픽 여자골프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거머쥔 박인비가 이번엔 사상 첫 2연패를 향한 항해에 나선다.

박인비는 4일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시작하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쟁쟁한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각종 부상으로 우려를 자아냈지만 '골프 여제' 답게 중요한 순간 기량을 발휘하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2연패를 노리는 박인비의 몸과 마음은 5년 전보다 훨씬 가볍다.

박인비는 2일 열린 대회 공식기자회견에 참석해 "사실 올림픽이라는 무대가 모든걸 내려놓고 즐기기에는 어렵다"면서도 "부상이 없다는 것 자체가 리우데자네이루 때와 비교해 큰 차이"라고 설명했다.

"5년이 지나서 몸이 늙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때보다 부담도 덜하고 컨디션도 좋다"면서 "쟁쟁한 후배들이 받쳐줘서 좋다. 컨디션 좋은 선수들이기에 모두 열심히 해서 태극기를 가장 높은데 꽂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코스 공부는 이미 시작했다. 전날부터 이틀 연속 9개홀을 돈 박인비는 3일에도 구석구석을 돌며 눈에 담아둘 생각이다.

박인비는 "연습 라운드를 해보니 그린이 많이 단단하다. 전반 9개홀을 쳐봤는데 200야드 정도 남은 홀들이 2~3개 됐다"면서 "그린 상태는 굉장히 좋다. 관리가 잘 돼 있고 흠 잡을 데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인비는 "18개홀을 도는 것도 생각했지만 체력을 소비하면 경기 때 다운이 될 것 같다"면서 "휴식 취하는게 더위에 도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인비는 1·2라운드를 지난 대회 은메달리스트인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 동메달리스트인 중국의 펑산산과 같은 조에서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