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도쿄2020]'양학선 보며 꿈 키운' 신재환, 9년전 양학선처럼 金빛 착지

입력 2021.08.02. 20:00 댓글 0개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신재환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08.02. myjs@newsis.com

[도쿄=뉴시스]박지혁 기자 = '도마의 신' 양학선(29·수원시청)을 보며 올림픽 메달의 꿈을 키운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으로 참가자 8명 중 1위를 차지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7번째로 출전한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이 신재환과 같은 평균 14.783점을 기록했지만 난도 점수에서 신재환이 높아 순위표 가장 위에 자리하게 됐다.

9년 전, 2012 런던올림픽 도마에서 양학선이 목에 건 금메달에 이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금메달이다.

신재환은 양학선에게 가렸지만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며 '비밀병기'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결실을 맺었다.

이미 세계랭킹 1위로 어쩌면 가장 유력한, 양학선보다 훨씬 센 금메달 후보로 볼 수 있다.

신재환은 1차 시기에서 난도 6.0점짜리 요네쿠라(공중에서 3바퀴 반을 도는 기술)로 14.733점을 받았다.

2차 시기에서는 5.6점짜리 여 2(공중에서 두 바퀴 반을 비틀어 내리는 기술)를 택했다. 신재환은 감점 없이 14.833점을 이끌어내며 금메달을 완성했다.

무엇보다 이번에 함께 출전한 롤모델 양학선 앞에서 따낸 금메달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신재환은 양학선을 보며 꿈을 키웠고, 대표팀에서 동고동락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신재환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08.02. myjs@newsis.com

양학선은 예선에서 9위에 머물러 8위까지 진출하는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은퇴 갈림길에 있는 양학선에서 신재환에게로 '도마의 신' 바통이 넘어가는 모습이다.

신재환은 12살 때, 체조를 시작했다. 165㎝ 58㎏.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체조는 기술과 수없는 반복을 통한 연기수행 능력이 중요하지만 결국 체력이 바탕이 돼야 한다. 훈련량이 완성도에 비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제체조연맹 호주 멜버른월드컵과 바쿠월드컵 도마에서 연이어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로 1년 미뤄졌지만 신재환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운동 외에는 음악 감상, 영화 관람, 여행, 맛집 탐방을 좋아하는 평범한 20대 청년이다.

신재환은 대한체육회가 제작한 국가대표 선수 정보집에서 '앞으로 어떤 선수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도마 하면 떠오르는 선수이고 싶다"고 당당히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