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코로나 시국에"···'몰래 영업' 유흥업소 적발

입력 2021.08.02. 14:18 수정 2021.08.02. 17:17 댓글 0개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몰래 영업하던 업주와 손님이 경찰에 적발됐다.

2일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 45분께 광양시 광양읍의 한 유흥업소에서 업주 1명과 여성 종업원 3명, 손님 5명 등 9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적발했다.

경찰은 이날 '유흥주점에 손님이 들어갔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이들을 적발했다.

경찰은 9명의 명단을 광양시에 통보하고 벌금 및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의뢰할 방침이다.

한편 광양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 중인 지역으로, 유흥업소 등은 밤 10시 이후 영업할 수 없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