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리 인상 임박···변동금리 대출자 위험 커졌다

입력 2021.08.02. 09:46 댓글 0개
변동금리 대출 비중 7년 5개월 만에 최대
하반기 금리 인상 예고…위험 차주 늘 듯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지난 6월 신규 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7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됨에 따라 금리 상승 위험에 노출될 차주가 많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6월 예금은행의 신규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은 81.5%로 2014년 1월(85.5%) 이후 7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대로 같은 기간 고정금리 대출은 18.5%로 전달(22%)과 비교해 한달 새 3.5%포인트 더 떨어졌다.

이 가운데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돼 있어 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등의 대출 이자상환 부담은 더욱 가중될 조짐이다. 시장금리가 오르면 이자 부담이 고스란히 전가되는 변동금리형 대출자들의 가계 빚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이다. 한은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개인 대출(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등) 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가계대출 이자는 총 11조8000억원 증가한다. 같은 조건에서 자영업자의 이자 부담도 5조2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처럼 최근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지가 금융당국과 은행은 지난달 15일부터 향후 금리가 올라도 이를 제한하거나 월 상환액이 고정되는 '금리 상승 리스크 완화형'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리 상한형 주담대 상품은 금리 상승 위험을 어느 정도 회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향후 금리 하락 시에는 원리금 부담 축소도 함께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장 안팎에서는 이같은 상품들의 효과가 제한적이라며 실효성에 의문을 품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소비자들의 반응도 다소 미적지근한 상황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한은이 올 하반기 금리인상을 예고하긴 했지만, 속도와 상승폭이 생각보다 크지 않을 수 있단 전망이 나오면서 이런 금리상승 제한형 상품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