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낙후지역 살린다···국토부, 지역개발사업 12곳 선정

입력 2021.08.01. 11:04 댓글 3개
주거, 생활SOC, 일자리 연계 주거플랫폼 조성
[서울=뉴시스] 지역개발사업 공모 선정결과. (이미지=국토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국토교통부가 인구 감소 위기에 처한 지방 낙후지역의 인구 유입을 도모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2021년 지역개발 공모사업 12개'를 선정해 주거플랫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과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일자리를 함께 공급해 지방 중소도시 및 농산어촌의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균형발전사업이다.

경남 함양군에는 쿠팡이 설치 예정인 대규모 물류센터와연계해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물류·유통·가공·제조 등 다양한 민간기업 등을 유치해 물류거점을 조성하고, 인근 지역에 물류단지 근로자와 기존 주민을 위한 일자리연계형 주택과 복합커뮤니티 시설 등도 공급한다.

경남 거창군, 충북 영동군과 옥천군에는 폐교위기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공공임대주택과 생활기반시설을 공급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에 부족한 도서관·돌봄공간, 지역주민과 이주민이 함께 어울릴 수 있도록 공유카페, 생활체육공간 등을 조성하고 어린이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로를 정비한다.

강원 정선군, 경북 청양군·상주시·의성군, 경남 하동군에는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한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지자체별로 판매와 홍보 등을 위한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예비창업자 역량강화 교육과 전문가멘토링,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연계한 일자리 제공 등을 통해 창업·창농을 희망하는 청년층의 유입을 촉진한다. 행복주택 등 공공임대주택과 생활·문화·체육시설 등도 함께 공급한다.

경남 고창군, 전남 강진군과 영암군에는 인근 산업단지 등과 연계해 공공임대주택과 생활SOC를 조성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박희민 국토부 지역정책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사업을 통해 지역의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고 조기에 성과가 나타날 수 있또록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3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