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어머니의 웰빙음식 세계화 기회로"

입력 2021.07.29. 17:58 수정 2021.07.29. 17:58 댓글 0개
이젠 로컬시대, 광주전남을 크리에이팅하자
6. 대전 콩드슈
인터뷰-서동아 콩드슈 대표
서동아 콩드슈 대표

"갈수록 잊혀져 가는 지역의 전통 음식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계승 발전시키는 것이 지역을 알리고 동반성장하는 길이죠."

대전에서 콩부각 전문점인 콩드슈를 운영하고 있는 서동아(30) 대표.

고향인 대전에서 문화기획을 전공한 서 대표는 어머니가 오랜기간 만들었던 콩부각의 기술을 전수받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지역내 전통적으로 계승돼 온 웰빙음식인 콩 부각이 단순한 지역의 먹거리를 넘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맛있는 간식으로 인식될 수 있는 기반과 계기를 마련하고 싶었던 것이다.

이를 위해 서 대표는 본격적인 창업 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청년 창업 가업 승계교육 등을 이수했다. 향토음식이면서 웰빙음식인 대전 대표 먹거리인 콩부각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대전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으로 부각시키고 싶은 열정이 컸다.

서 대표는 "대학에서 문화기획을 전공하다 보니 지역의 음식 등 숨은 자원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자연스럽게 모색하게 됐다"며 "기존의 전통 콩튀김 제조법을 현대에 맞춰 상품을 다변화해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이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단순한 상품 제조에 머무르지 않고 제품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굿즈 상품 등으로 기업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콩드슈 캐릭터에 대한 디자인 저작권을 등록하는 등 활동을 다변화해 매출 신장 등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창업 당시에는 대전지역의 향토음식을 어떻게 하면 전 국민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식으로 확대할까라는 고민이 컸다. 특히 문화기획자로 대전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상품을 기획하고자 하는 사명감이 있었다"며 "지역 대표 음식인 콩부각을 전통계승하고 전국을 넘어 세계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회를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okkim@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