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6년 전 특급호텔 무산···복합쇼핑몰 공방 재점화

입력 2021.07.29. 12:10 댓글 89개
'대형 복합쇼핑몰 유치' 운동 추진, 소상공인 단체 거센 반발
2015년 신세계 특급호텔·대형쇼핑몰 무산 이후 논란 재점화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신세계가 서구 화정동에 연면적 21만3500여㎡(약 6만4600여 평) 규모의 특급호텔, 이마트, 백화점 등 유통 복합시설 건립을 추진중인 가운데 8일 지역 중소상인들이 상권 위축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복합시설 조감도. 2017.02.08 (사진=광주신세계 제공) 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의 한 시민단체가 대형 복합쇼핑몰 유치 운동을 펼치겠다고 나서면서 지역 내 찬반 여론이 엇갈리고 있다.

광주신세계가 지난 2015년부터 추진했던 특급호텔·복합쇼핑몰 건립 사업이 중소 소상공인 반발에 부딪혀 좌초된 이후 잠잠했던 유치 논쟁이 격화하는 모양새다.

'대기업 복합쇼핑몰 유치 광주시민회의'(시민회의)는 29일 오후 2시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합쇼핑몰 유치 광주시민운동 660인 선언문'을 발표한다.

시민회의는 선언문을 통해 "전남·일신방직 부지에 대기업 복합쇼핑몰을 유치해야 한다"고 제안하며 "전국 광역시 중 유일하게 광주에만 복합쇼핑몰이 없어 시민 불편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소비자 선택권 확대에 목말라하는 시민들이 대형 복합쇼핑몰을 찾아 하남, 대전, 광명으로 원정 쇼핑을 떠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프라가 없다 보니 광주시민들은 쇼핑의 즐거움과 문화 생활 향유 수준에서 다른 광역시보다 뒤떨어진다"며 "숙련 기술이 없어도 일할 수 있는 서비스업 일자리가 턱없이 부족하다. 학생·취업준비생은 잠깐 일할 최저임금·단시간 일자리마저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고 했다.

시민회의는 '대기업 복합쇼핑몰 유치'를 위해 유력 대선후보 캠프에 공약 제안, 민원 제기, 주민투표 추진 등의 활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한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신세계 복합쇼핑몰 건립반대진위원회와 중소상인살리기 광주 네트워크 소속 상인들이 24일 오전 광주 서구의회 앞에서 신세계 대형쇼핑몰 입점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5.07.24. sdhdream@newsis.com

이에 맞서 광주시시장상인연합회·중소상인살리기 광주네트워크 등 15개 단체는 반론을 폈다.

단체들은 이날 오전 시의회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광주 지역 자영업자는 예외 없이 매출 하락과 폐업 위기를 간신히 견디고 있다"며 "예전처럼 일부 시민의 소비성향이나 편의성만을 부각한 채 대기업 복합쇼핑몰 유치 이후 벌어질 광주 상권의 몰락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다면 유치 주장은 설득력을 가질 수 없다"고 역설했다.

또 "광주의 중소상인들은 '복합쇼핑몰 입점반대 대책위'를 꾸려 오랫동안 힘겹게 싸워왔다. 유통 대기업의 이윤을 위해 시민 일자리와 생존권을 희생해야 한다는 주장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자영업자를 위한 공론화는 대기업 복합쇼핑몰 입점이 아니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중소상인 생존대책이 돼야 옳다"고 했다.

단체들은 중소상인을 괴롭히는 대기업 복합쇼핑몰의 공론화 시도를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앞서 지난 2015년 광주신세계는 광주시와 '지역 친화형 랜드마크 복합시설' 개발 투자협약을 맺고, 총 사업비 4900억 원을 들여 현 백화점 부지 일대 21만3500㎡에 특급호텔·복합쇼핑몰을 짓는 계획을 추진했다.

그러나 주변 상인·시민단체와 일부 정치권에서 '유통 공룡 몸집 불리기'라는 반대 여론에 부딪혔고, 제7회 지방선거로 시장이 바뀌면서 동력을 잃었다. 지난해 광주시와 광주신세계 모두 추진에 회의적 의사를 보이며 최종 무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89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