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열돔 폭염···침구·잠옷 등 자주 냉감제품 매출 78%↑

입력 2021.07.22. 10:50 댓글 0개
냉감접촉시리즈 중 여름 침구류 매출은 90% 증가
8월 말까지 '폭염극복 쿨아이템' 기획전, 30% 할인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36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열을 식혀주는 침구와 의류부터 반려동물 방석까지 냉감 소재 제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22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접촉냉감시리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여름 침구류 매출은 90%까지 증가했다.

자주의 접촉냉감시리즈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시원하다고 느끼는 수준인 접촉냉감지수(Q-MAX) 0.15 이상 원단으로 제작해 피부 표면온도를 낮추고 쾌적함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접촉냉감지수는 피부가 섬유에 닿았을 때 느끼는 냉감을 수치화한 것으로 수치가 높을수록 시원하다는 의미다. 2019년 처음 출시해 입소문을 타면서 브랜드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올해는 여름침구와 언더웨어 외에도 라운지웨어와 애완용품까지 제품 종류를 지난해보다 50% 이상 늘렸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은 침대 매트리스 위에 깔 수 있는 냉감 패드와 시트로 올해 6000여장 이상 판매됐다. 냉감 메모리폼 베개도 4000개 넘게 팔렸다. 반려 동물을 위한 냉감 방석은 일부 디자인이 이미 품절될 정도로 반응이 좋다.

코로나로 인한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냉감 라운지웨어와 언더웨어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원한 아스킨 소재의 일체형 언더웨어 브라캐미솔은 접촉냉감 여성패션 품목 중 판매 1위에 올랐다. 한여름 홈웨어로 제격인 냉감 티셔츠와 팬츠는 전년 대비 49%, 냉감 원피스류는 67% 매출이 늘었다.

여름 냉방 가전도 높은 매출을 기록 중이다. 성능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 한 '조용한 바람 리모컨 선풍기'는 매출이 92% 증가했다. 올해는 발광다이오드(LED) 램프 선풍기, 목에 거는 선풍기 등 간편한 휴대용 선풍기도 추가로 출시했다.

자주는 다음 달 31일까지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에서 베스트셀러 상품들을 모아 '폭염극복 쿨아이템' 기획전을 열고 최대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자주 마케팅 담당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아이디어 상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었다"며 "기존에는 침구와 의류 중심이었으나 매년 폭염이 심해지면서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까지 등장하는 등 관련 시장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