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폭염 속 삼시세끼 집밥"···불 안 쓰는 가전 '인기'

입력 2021.07.22. 06:00 댓글 1개
이마트, 신상 에어프라이어, 스테이크 그릴 출시
22~28일 초고속블렌더, 전기레인지 가전 행사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한낮 기온이 35도에 육박하는 여름 날씨에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 근무가 이어지면서 화력을 쓰지 않은 이른바 '노 파이어(No Fire)' 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판매된 주방 가전제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멀티쿠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전기레인지 27.7%, 오븐레인지 37.5%, 커피머신 10.9%, 초고속 블랜더 25.2%, 쥬서기 222% 등 화력을 사용하지 않는 제품들의 매출 신장율이 두드러졌다. 반면 가스레인지 매출은 10% 가량 줄었다.

이마트는 노 파이어 가전의 대명사인 에어프라이어와 스테이크마스터 신상품을 잇따라 선보이며 여름 시즌 주방가전 수요를 공략하고 나섰다. 에어프라이어는 기름 없이 뜨거운 공기로 바삭한 튀김 요리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해 요리할 수 있는 다양한 메뉴가 보편화되면서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았다.

이번에 선보인 '혼족 3.5L 에어프라이'와 '일렉트로맨 5.3L 에어프라이어', '일렉트로맨 보이는 에어프라이어'는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다.

혼족 3.5L 에어프라이어(6만9800원)는 1~2인 가구의 컴팩트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3.5L 용량의 간편한 기계식 제품이다. 80~200도 사이의 온도를 최대 60분 타이머로 맞춰 요리할 수 있고, 화이트와 다크 그레이의 감각적 컬러감이 돋보인다.

일렉트로맨 5.3L 에어프라이어(7만9800원)는 5.3L 용량의 3~4인가구 맞춤형 사이즈로 플레이트를 끼우는 일체형 바스켓으로 대용량 요리가 가능하다.

일렉트로맨 보이는 에어프라이어(10만8000원)는 6L 대용량에 보이는 조리창까지 탑재한 4세대 에어프라이어다. 감자, 육류, 생선, 피자 등 8가지 재료에 맞게 요리 모드를 선택할 수 있고 전자식으로 세밀하게 조리 시간도 설정할 수 있다. 내부가 보이는 통창으로 고객이 원하는 익힘 정도를 확인할 수 있어 더욱 완벽한 조리가 가능하다.

지난 6월에 출시한 '일렉트로맨 스테이크 그릴'도 간편하게 두꺼운 고기와 생선을 조리 할 수 있어 인기다. 스테이크 3가지 굽기와 닭고기, 생선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구워진 후 휴지(Rest) 기능이 있어 스테이크 외부 열이 내부로 전해지며 육즙을 고루 전달해 부드럽고 식감 좋은 스테이크를 즐길 수 있다.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초고속블렌더, 전기레인지, 커피머신 등 주방가전 행사도 진행한다. 테팔과 필립스의 블렌더는 전 품목 15% 추가 할인을 진행하고, 일렉트로룩스 전기레인지는 149만원에서 229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일리 커피머신은 14만8000천원에 판매한다.

이마트 장효영 주방가전 바이어는 "더운 날씨에 화력을 쓰지 않는 스마트한 주방 가전이 인기"라며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PL 가전제품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