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EU-러시아 정상회의 결국 무산···러 인접국 강한 반대

입력 2021.06.25. 16:42 댓글 0개
"러시아와 대화, 형식 조건 탐색하겠다"
독·프 "대화하자"…인접국 "나쁜 신호"
[브뤼셀=AP/뉴시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유럽연합 정상회의가 열린 유럽이사회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2021.06.25.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독일과 프랑스가 추진한 유럽연합(EU)-러시아 정상회의가 발트 3국 등 인접국 반대로 결국 무산됐다.

25일 AP통신에 따르면 EU 정상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와 대화의 형식과 조건을 탐색하겠다"고 발표했다. 정상회의나 고위급 회의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EU 정상회의 후 "어떤 조건에서 우리가 러시아와 더 긴밀히 협력하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을지 다시 한번 정의했다"며 "이번 회의에서 합의 사항은 없었다"고 밝혔다.

성명에는 조제프 보렐 EU 외교정책 대표에게 추가적인 러시아 제재 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EU 내에선 독일·프랑스와 러시아 인접국 사이 의견 차이가 극명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갈등을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대화"라며 EU-러시아 정상회의를 촉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유럽 대륙 안정화를 위해 필요하다"며 정상회의를 지지했다.

지난 16일 열린 미러 정상회의를 이어가 러시아를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자는 취지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지지 의사를 표했다.

하지만 러시아와 인접한 발트 3국 등에선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러시아 행동에 긍정적인 변화가 없는데 우리가 관여하기 시작한다면, 굉장히 불확실하고 나쁜 신호를 보내게 될 것"이라며 "꿀을 지키기 위해 곰을 끌어들이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크리스야니스 카린스 라트비아 총리도 "러시아는 크림반도를 합병하고 돈바스에서 전쟁을 치르려 하는 반면, 유럽은 대화를 계속하려 한다"며 "러시아는 이런 정치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EU-러시아 정상회의는 지난 2014년 크림반도 강제 합병 사건 이후 중단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