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화, 삼성 소유 '한화종합화학 지분' 1조에 매수...인수 6년만에 마무리(종합)

입력 2021.06.23. 21:2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한화가 삼성이 보유한 한화종합화학 지분을 1조원에 사들이며 인수절차를 6년만에 마무리한다.

한화는 23일 공시에서 한화종합화화학의 대주주인 한화에너지와 한화솔루션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삼성 지분 24.1%(삼성물산 20.05%·삼성SDI 4.05%) 인수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한화는 지난 2015년 삼성으로부터 방산·화학 계열 4개사를 약 2조원에 인수하는 빅딜을 성사시켰다.

당시 삼성종합화학(현 한화종합화학)에 남아있던 삼성 측 지분을 이번에 한화가 모두 인수하면서 두 그룹의 빅딜은 6년 만에 마무리됐다.

한화는 지분 인수 금액 1조원에 대해 "1조원은 한화와 삼성의 협상을 통해 합의된 금액"이라며 "2015년 빅딜 이후 6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 변한 한화종합화학·한화토탈의 실적과 미래 사업에 대한 전망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법하게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수 대금 1조원은 한화종합화학의 대주주인 한화에너지와 한화솔루션이 세 차례에 걸쳐 나눠 낸다"며 "두 회사의 보유 현금으로 올해 1차 대금을 지급하고 내년부터 지급할 2~3차 대금은 앞으로 사업에서 발생하는 이익으로 나눈다"고 했다.

한화는 한화종합화학의 상장 계획에 대해 "상장이 갑자기 철회된 것은 아니다"면서도 "한화는 한화종합화학 상장 절차를 진행하면서 동시에 삼성이 보유한 지분을 인수하는 협상을 최근까지 병행해왔고, 지분 인수 쪽으로 최종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결정에는 한화종합화학이 수소혼소·수소유통, 친환경 케미칼 제품 사업 등 미래 전략 사업을 최근 본격화하고 있다는 점에 무게를 둔 결정"이라며 "이들 사업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상장보다 지속 가능 미래형 기업으로의 변화를 먼저 추진하기로 했다"고 했다.

한화종합화학 상장 재추진 계획에 대해 "당장은 이번 빅딜 완성을 계기로 신사업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석유화학 중심 회사에서 지속 가능 미래형 기업으로의 변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향후 기업의 성장과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상장 재추진은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