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서 전파력 강한 '인도 델타 변이' 환자 첫 확인

입력 2021.06.23. 14:52 댓글 4개
경기도 광주서 가족모임 이후 코로나19 확진
유전자 분석 결과, 지난 15일 델타 변이 판명
[인천공항=뉴시스]최진석 기자 = 전세계를 강타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고 있는 2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이용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델타형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바이러스 전파력이 알파형보다 높다고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델타형 전파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델타형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1.9%에 불과하다. 다만, 해외 유입 검출률은 37.0%로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1.06.23. myjs@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에 이어 광주에서도 인도발(發)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일명 델타바이러스) 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높은 전염력으로 지구촌 곳곳이 불안에 휩싸인 상황에서 광주·전남에서도 델타 변이가 잇따라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3일 광주시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양성 판정을 받은 A씨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지난 15일 델타 바이러스로 최종 확인됐다.

광주에서 델타 변이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전남 함평에서 보험사 직원(전남 1269번)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지 엿새 만이다. 전국적으로는 190명에 이른다.

북구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달 경기도 광주에 거주하는 가족들과 모임을 가진 뒤 코로나19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도 변이는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기존 백신에 대한 회피 능력이 강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전파력도 기존 바이러스보다 40% 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씨와 접촉한 이들 대부분은 격리 조치됐거나 음성 판정을 받아 추가 확산 우려는 매우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2월초 광주지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해외 변이 감염자는 모두 24명으로, 영국 변이(알파 바이러스)가 23명이고 인도 변이는 1명이다. 국내 감염자가 18명이고, 나머지 6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대부분 올 들어 지난 2월 이후 발생했다.

송혜자 광주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전 세계적으로 변이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외국에 비해선 낮은 수치이지만 국내에서도 관련 사례들이 확인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충분한 환기, 유증상시 즉시 검사 받기 등 기본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광주이슈톡 주요뉴스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