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 6·25참전용사 금성충무무공훈장 전수

입력 2021.06.23. 14:38 수정 2021.06.23. 14:38 댓글 0개
故김일영 중위, 1952년 금화지구 전투 참전…1953년 서훈대상 결정
전장상황 등으로 훈장 받지 못해…71주년 기념식서 68년만에 전수
故김일영 중위

광주시는 오는 25일 6·25 제71주년 기념식에서 참전유공자인 고(故) 김일영 중위의 금성충무무공훈장을 68년 만에 유족인 자녀 김균수씨에게 전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국방부·육군본부는 6·25전쟁 당시 전공을 세웠으나 긴박한 전장상황 및 공적이 확인되지 않아 훈장을 수여하지 못한 유공자들에게 무공훈장 찾아주기 활동을 지난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김일영 중위의 훈장도 전쟁 당시 긴박한 전장상황 등으로 전달되지 못한 점이 확인돼 68년 만에 유족에게 전해지게 된 것이다.

김 중위는 1928년 광주 서구 유덕동에서 태어나 자랐으며 6·25전쟁 당시인 1952년 4월12일 육군소위로 임관(갑종16기)했다.

대한민국육군수도사단에 배치돼 1952년 10월 강원도 철의 삼각지대인 금화지구 전투에 참전, 중대장으로 중대를 지휘하며 전장에서 헌신분투한 발군의 무공이 인정돼 1953년 9월11일 금성충무무공훈장 서훈대상자로 결정됐다. 고인은 당시 긴박한 전장상황과 전시복구과정으로 훈장을 받지 못한 채 1955년 8월28일 전역했고, 1974년 예비군 창설 당시 유덕중대 중대장을 역임했으며 학생교육에 뜻을 품고 서림·극락초등학교에서 육성회장, 서무과장으로 공직에 근무하다 퇴직 후 1994년 9월 만6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부친을 대신해 훈장을 수여받을 예정인 김균수씨는 "선친의 무공이 늦게나마 확인돼 매우 기쁘며 참전유공자의 후손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느낀다"며 "선친의 명예를 높여주신 육군본부와 광주시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은 "순국선열과 6·25참전용사들의 값진 희생과 헌신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이 평화와 번영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늦게나마 무공훈장을 받은 유가족에게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에는 현재 6·25참전유공자 1천59명이 생존해있으며 참전유공자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박지경기자 jkpark@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