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기부, 스타트업 인공지능 개발자 양성한다

입력 2021.06.22. 06:00 댓글 0개
'스타트업-청년인재 이어드림 프로젝트' 100명 모집
학력·전공 상관없이 만 29세 이하 누구나 신청 가능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일 전북대 상점가 내에 있는 스마트상점을 방문해 소상공인 디지털화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06.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학력과 전공 상관없이 만 29세 이하 청년 누구나 스타트업 인공지능 개발자로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22일 중기부는 ‘스타트업-청년인재 이어드림(year-dream) 프로젝트’에 참여할 만 29세 이하 청년 100명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모집 기간은 내달 7일까지다.

중기부는 최근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인공지능 개발자 수요는 늘어나고 있지만 스타트업들은 우수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청년 구직자를 현장에 즉시 적응할 수 있는 인공지능 개발자로 양성해 스타트업으로 취업 연계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우수한 인공지능 스타트업을 배출해 낸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의 교육과정을 기술개발자 전용으로 특화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인 '이어드림'에는 ‘스타트업과 청년인재를 이어준다’와 ‘1년(Year)간의 집중 교육을 통해 취업과 채용의 꿈(Dream)을 이루어 준다’는 두 가지 의미가 담겨 있다.

프로젝트는 이론과 실전을 병행한 장기 집중 교육 과정으로 운영된다. 총 교육 기간은 1년이다. 1년 동안 하루 8시간의 강도 높은 교육을 진행해 대학 인공지능 관련 학과에서 4년 동안 배우는 과정을 이수토록 한다. 인공지능이 접목되는 사례가 많은 게임·바이오·금융 등 분야별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글로벌 인공지능 경진대회 플랫폼인 ‘캐글’ 도전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검증해보는 시간도 가진다. 다만 올해는 프로젝트가 시범 운영되는 점을 고려해 교육 과정을 8개월로 단축 운영한다.

이 프로젝트에는 엔에이치엔(NHN), 구글 클라우드(GoogleCloud), 아마존웹서비스(AWS) 현업 전문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등 인공지능 학계·산업계 전문가들이 강사로 참여한다. 특히 중기부가 지난해 신설한 글로벌창업사관학교를 통해 확인한 인공지능 분야 강사를 적극 활용해 수준 높은 교육을 진행한다.

만 29세 이하 청년은 학력과 전공에 상관없이 누구나 스타트업-청년인재 이어드림 프로젝트에 신청할 수 있다. 입교생 선발 시에는 이해력, 논리력, 상황 판단력 등 기본 소양 중심의 1차 서면평가를 진행한다. 이후 스타트업 인사 담당자와 인공지능 전문가 등이 2차 심층 면접을 통해 인공지능 전반에 대한 관심도와 스타트업 근무 의지 등을 평가한다. 출석률과 수시 중간평가를 통해 교육과정에 성실하게 참여하지 않거나, 진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교육생은 중간 탈락된다.

중기부는 인공지능 개발자 수요가 있는 벤처·스타트업 풀을 구축해 교육생들이 근무 여건과 업무 등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접하게 할 계획이다. 또 교육생들이 벤처·스타트업이 제안하는 프로젝트를 직접 수행하면서 최적의 기업으로 매칭되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인공지능 관련 현업 전문가와 대학 교수 등 최고의 강사진이 참여해 이론과 실전을 병행한 집중 교육 과정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며 “현업에 즉시 적응할 수 있는 최고의 인재를 양성해 스타트업의 인공지능 개발자 부족 문제를 완화하고 청년들에게 비전있는 스타트업의 좋은 일자리도 연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청년인재 이어드림의 모든 교육은 무료로 진행되며 홍대 스파크플러스 6층에 전용 공간을 마련해 운영한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자 하는 만 29세 이하 청년은 K-스타트업 창업지원포털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