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광현, 애틀랜타전 4이닝 1실점···승리 불발

입력 2021.06.21. 09:35 댓글 0개
5회 공격 때 대타로 교체
[애틀랜타=AP/뉴시스]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0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2021.06.21.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호투를 선보였으나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승리가 불발됐다.

김광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 4이닝 3피안타(1홈런) 2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다.

승리는 불발됐다. 3회 솔로 홈런을 허용한 김광현은 팀이 0-1로 뒤진 5회초 타석 때 대타로 교체돼 패전 위기에 놓였다.

허리 부상을 딛고 복귀한 16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던 김광현은 이날 더블헤더로 7이닝 경기가 치러진 가운데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72에서 3.60으로 내려갔다.

총 투구수 47개 중 32개는 스트라이크였다.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직구(21개)와 슬라이더(11개), 커브(8개), 체인지업(6개), 싱커(1개) 등을 던졌다. 최고 구속은 91.9마일(약 147.9㎞)까지 나왔다.

김광현은 1회말 첫 상대인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프레디 프리먼을 중견수 뜬공으로, 오지 앨비스를 2루 플라이로 처리한 김광현은 오스틴 라일리에 2루 땅볼을 유도해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2회에도 댄스비 스완슨에 안타를 맞아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지만, 이후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했다. 에이브러험 알몬테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김광현은 기예르모 에레디아를 유격수 직선타로, 케번 스미스를 1루 땅볼로 잡았다.

3회 선두타자 드류 스마일리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김광현은 후속타자 아쿠냐 주니어에 중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아쿠냐 주니어는 볼카운트 2볼에서 슬라이더를 노려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김광현은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프레디 프리먼과 앨비스를 2루 뜬공으로 처리했다.

4회에도 김광현은 선두타자 라일리를 내야안타로 내보냈다. 3루수 방면에 내야 땅볼을 유도했는데, 3루수 놀런 아레나도의 송구를 1루수 폴 골드슈미트가 제대로 받지 못했다.

하지만 스완슨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고 한숨을 돌린 김광현은 알몬테에 병살타를 유도해 순식간에 이닝을 끝냈다.

김광현은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0-1로 끌려가던 5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광현 타석이 돌아오자 대타 레인 토머스를 내세웠다.

7이닝 경기로 진행되는 만큼 만회점을 뽑기 위해 평소보다 빨리 벤치가 움직였다. 5회말에는 라이언 헤슬리가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타석에서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