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심폐소생 인명구조·화재진압' 새내기 전남소방관 활약상

입력 2021.06.10. 16:00 댓글 0개
교육 이동 중 쓰러진 남성 응급처치
화물차·펜션 화재 목격 후 초기 진압
[무안=뉴시스] 공사현장에서 쓰러진 남성을 응급처치하고 있는 새내기 전남소방관. (사진=전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12주 간의 소방학교 교육을 마치고 지난 5월 전남도 내 소방서로 신규 배치된 새내기 전남 소방관들의 미담소식이 화제다.

10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목포시 삼학동 소재의 초등학교 인근 공사현장에서 50대 남성 인부가 갑자기 쓰러졌다.

당시 안전체험 행사 후 다음 행선지로 이동 중이던 새내기 소방관 안도형, 김성창 소방사 등은 즉시 환자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를 하고 119구급대를 호출했다.

7분 가량의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끝에 환자는 현장에서 의식과 호흡을 되찾았으며 정확한 검사를 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1일 오후 6시20분께는 강진군 성전면 도림리 도로의 1t 화물트럭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주간근무를 마치고 퇴근 중이던 강진소방서 소속 윤장군 소방사는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본인 차량의 소화기로 화재진압을 시도했다.

화재진압 중 소화액제가 떨어지자 지나가는 버스에 도움을 요청하고 버스에 있는 소화기로 화재를 초기 진압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달 8일 오전 6시께 전남소방교육대 인근 펜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교육대에서 교육을 받던 김성일 교육생(현 목포소방서 소속)은 고무 타는 냄새를 맡고 주위를 살피던 중 건물 뒷편 처마로 불길이 치솟고있는 상황을 확인했다

지체없이 인명대피를 유도하고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했다. 자칫 큰 인명 및 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였지만, 화재초기 침착한 대응으로 펜션 외각 일부만 소실되는 피해에 그쳤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소방서로 배치 받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도 힘들텐데 신임소방관들의 미담사례가 종종 들려와 선배로서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며 국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격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