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만성피로 증후군

입력 2021.06.10. 13:29 수정 2021.06.10. 19:52 댓글 0개
황춘호 건강칼럼 청연한방병원 원장

사람은 살아가면서 여러 스트레스 상황에 노출되면서 피로를 느끼게 된다. 피로(疲勞, fatigue)란 주관적인 증상이기 때문에 사람마다 표현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어, 단순하게 정의하기 힘들다. 일반적으로는 '무슨 일을 힘들여 할 수가 없는 상태가 계속되는 권태감'을 피로라고 말한다. 이를 생리학적으로 이야기하면 '인체 내에 쌓인 노폐물이 피로물질이 되어 피로를 유발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할 수 있다.

피로감, 만성피로를 유발하는 원인을 보면 반복되는 노동으로 인한 과로, 스트레스 등이 주로 꼽히며, 정신질환인 우울증이나 불안증, 공황장애 등도 원인이 된다.

대개 힘든 일을 하고 나면 피로함을 느끼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어느 정도 휴식을 취하고 나서도 회복되지 않고 지속되는 피로는 분명 정상적인 일은 아니다. 이런 상태가 1개월 이상 이어진다면 지속성(prolonged)피로라고 부르고, 6개월 이상 계속된다면 만성(chronic)피로라고 부른다.

만성피로증후군이 지속되면 몸이 쇠약해지고 업무능력 저하와 우울증까지 초래할 수 있다. 만성피로증후군은 수면 장애를 유발한다. 따라서 피로를 제대로 풀기 어렵다. 이는 자연스럽게 집중력 하락에 따른 업무 능률 저하로 이어진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피로의 원인을 정확히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적으로 만성피로증후군은 허로(虛勞)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허로란 '허(虛)'하다는 것으로 대표적인 증상은 정신이 어두워지며 허리, 등, 가슴, 옆구리의 근육과 뼈가 당기고 아프며 땀이 나고 가래가 있고 기침을 하는 것이다. 허로는 만성피로증후군의 증상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

일반적으로 만성 피로를 호소하는 환자들 중에서, 단지 1~3%정도가 만성 피로 증후군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만성 피로는 개인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큰 손실을 가져올 수 있는 증상이므로, 여러 감별진단을 통해서 원인질환을 찾아서 적절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방에서는 만성피로증후군 치료에 침과 뜸, 부항 등 침구치료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기혈순환을 원활히 하고 어혈의 배출을 도와 몸의 활력을 되찾아 준다. 생활습관 개선과 피로회복에 좋은 음식을 통해 만성피로증후군을 예방할 수도 있다. 가정에서는 대표적인 보양식품인 인삼과 자양강장 효과가 뛰어난 구기자와 오미자를 넣은 한방차를 마시면 피로 개선뿐만 아니라 간 기능 강화에도 좋다.

모든 질병에서 그렇듯이 치료보다 예방이 더욱 효과적이고 우선해야 할 것이지만, 이미 피로함을 느낀다면 그때부터라도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조금 쉬면 괜찮겠지, 조금 더 버티면 되겠지 하는 마음으로 피로를 가볍게 여기는 것은 병을 더 키울 수 있다.

평소에 규칙적으로 운동 하고, 적절한 양의 균형잡힌 식단을 통해 체중을 조절하고, 휴식과 수면을 충분히 취하고 음주와 흡연을 멀리하는 등 생활습관의 개선을 추구함과 동시에 전문가의 상담과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청연한방병원에서는 체내 물질의 순환을 돕는 침과 부항요법, 몸의 이완을 돕는 뜸 요법과 온열요법, 흔히 피로에 유효하다고 알려진 경옥고나 공진단, 이외에 개인의 체질에 맞춘 한약치료 등을 하고 있다. 일상이 피곤하다면, 더 이상 참지만 말고 적극적으로 해결해보도록 하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