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월 가계대출 1조6000억↓···7년 4개월만에 감소

입력 2021.06.10. 12:00 댓글 0개
SKIET 공모주 청약증거금 반환 영향
"6월 가계대출 다시 늘어날 듯"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매달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 왔던 은행권 가계대출이 지난달 7년 4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지난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으로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었는데, 청약증거금을 반환한 일시적 영향으로 분석된다.

10일 한국은행의 '2021년 5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24조1000억원으로 한 달 전(1025조7000억원)보다 1조6000억원 줄어들었다.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2014년 1월(-2조2000억원) 이후 7년 4개월 만이다. 통상 5월에는 가정의 달 관련 가계지출 증가 등으로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데, 지난달 가계대출이 감소한 것은 공모주 청약 증거금 반환 등 일시적 영향이다. 반면 2014년에는 주택관련 세제혜택 종료와 비수기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감소, 설 상여금 지급에 따른 신용대출 감소의 영향이 컸었다.

지난달 가계대출 중 특히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11조8000억원 증가했던 기타대출은 5조5000억원 줄어 2004년 통계 편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수요로 일시적으로 폭증했다가 이번달 반환에 나선 영향이다. 지난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청약 마지막날 역대 최대 청약 증거금인 80조9000억원이 몰린 바 있다.

박성진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 청약 증거금 반환일이 지난달 3일이었는데 청약 증거금 반환일 직후 신용대출 규모를 토대로 추정해 보니 지난 4월 늘어난 SK아이이테크놀로지 청약 증거금 9조원 중 8조원 정도는 청약 증거금용으로 대출이 실행됐다가 반환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차장은 "일시적인 요인을 제거하려면 4~5월 평균 가계대출이 얼마나 늘었는지 보면 되는데 4~5월 평균 7조3000억원 정도 늘어난 규모"라며 "평균적으로는 올해 1~3월이나 지난해와 비교해 높은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반면 전세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은 증가했다. 전세자금대출이 2조3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담보대출은 4조 늘었다. 5월 증가폭으로는 2016년 5월(4조7000억원)에 이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세 번째로 크다.

전체 기업대출은 5조7000억원 증가한 101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5월 증가폭으로 2000년 5월(16조원)에 이어 통계작성을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네 번째로 크다.

코로나19의 타격을 크게 받은 중소기업은 늘어난 반면 대기업은 줄었다. 중소기업대출은 6조5000억원 늘어난 842억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수요와 은행·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등의 영향이다. 자영업자가 주로 빌리는 개인사업자대출도 2조3000억원 늘어난 402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은 5월 기준으로 각각 두 번째, 세 번째로 큰 폭으로 늘었다.

박 차장은 "코로나19로 사업자금 대출 수요와 은행·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작용하면서 늘어났으나 운전자금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대기업대출은 8000억원 줄어든 174조2000억원으로 한 달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됐다.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운전자금 수요 감소 등의 영향이다. 회사채 발행은 2000억원 줄인 반면 주식발행은 SKIET 등 대기업 기업공개 등으로 3조2000억원 늘었다.

박 차장은 "대기업의 경우 통상 3월말에는 분기 결산을 위해 대출을 일시 상환했다가 4월에 다시 늘리는 경향이 있다"며 "5월에는 이런 계절적 요인이 소멸되면서 대출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6월 가계대출과 관련해서는 "5월 가계대출 감소는 공모주 청약증거금 반환으로 인한 일시적 영향이기 때문에 최근의 추세를 감안하면 다음달 플러스로 전환되는 것은 자연스러워 보인다"며 "향후 가계대출이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