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능성화학 첨단소재 기업,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속속 입주

입력 2021.06.10. 11:11 댓글 0개
기능성화학 연관기업 842억 투자 유치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 기능성화학 첨단소재 분야의 4개 기업, 842억 원 규모의 투자를 세풍산업단지에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세풍산업단지의 광양항만 배후부지 지정을 앞두고 대규모 투자를 원하는 첨단소재 기업들의 입주 문의가 이어져 더 많은 화학 관련 기업 유치가 기대된다.

입주를 결정한 기업들은 광양만권의 화학전문위원 네트워크, 원천기술 개발과 상업화를 위한 공정 실증화를 지원하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등 편리한 산업 여건에 매력을 느꼈다고 경제청은 밝혔다.

기능성 화학 분야는 첨단 산업인 만큼 고급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도 했다.

광양세풍산업단지는 광양항에 인접한 2.42㎢의 부지에 총 5458억 원을 투자해 기능성 화학, 2차 전지, 모빌리티 산업 등 광양만권의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의 항만 배후부지로 개발되고 있다. 이중 41만㎡는 수출형 제조 기업들에게 임대 방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로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43개 기업, 7257억 원의 투자유치를 성사 시켜 일자리 1314개를 창출했다"며 "올해는 50개 기업, 2조 원의 투자를 유치해 15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목표로 투자유치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광양만권 산단 내 위치한 전남테크노파크,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뿌리기술지원센터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다년간 화학기업 근무 경험을 가진 화학 관련 전문 자문위원을 추가로 위촉하는 등 지금의 관심이 투자로 이어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