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건물 붕괴·버스 매몰···9명 사망·8명 중상

입력 2021.06.09. 23:18 댓글 14개
학동 4구역 재개발 구역 막바지 철거 건물 순식간에 무너져
건물 뒤편 폐자재 쌓아두고 철거, 구조 안전분석 미흡 지적
인도·차도 쪽 건물부터 철거해야 안정성 확보, 공사 거꾸로?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구역 철거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사상자 17명이 발생했다. (사진=독자 제공) 2021.06.09.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변재훈 김혜인 기자 = 광주의 한 공동주택 재개발구역 철거현장에서 무너진 건물이 도로와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철거 작업 전후 상황과 위험한 공정에 비해 현장 안전 관리·조치가 허술해 빚어진 인재(人災)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시공사·철거업체의 과실, 안전 규정 준부 여부, 위법 사항 등을 집중 수사키로 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06.09. hgryu77@newsis.com

◇ 와르르, 매몰된 17명 사상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현장에서 지상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건물 잔해가 왕복 8차선 도로 중 5차선까지 덮치면서 정류장에 정차했던 시내버스(54번) 1대가 깔렸다.

현재까지 버스와 함께 매몰된 탑승자 17명 중 9명(여성 7명·남성 2명, 10대~70대, 대부분 뒷좌석)이 숨졌고, 8명은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추가 매몰자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색·잔해 철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한 주택 철거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져 정차중인 시내버스를 덮쳤다. 사진은 소방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2021.06.09. hyein0342@newsis.com

◇ 굉음 3∼4초만에 버스 덮쳐, 목격자들 경악

"쾅! 소리와 함께 불과 3∼4초만에 흙더미가 도로 위 버스를 그대로 덮쳤어요."

붕괴 현장은 아수라장이었다. 건물 잔해에 깔린 버스는 휴짓조각처럼 구겨졌고, 폭격이라도 맞은 듯 뿌연 연기가 도로 맞은편 주택까지 덮쳤다.

붕괴로 인해 토사와 잔해는 왕복 8차선 도로 중 5차선까지 밀려들었고, 사고 여파로 붕괴현장 앞 버스정류장 유리창이 산산조각났다.

목격자들은 보고도 믿기지 않는다며 한참 동안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려야만 했다.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구역 철거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사상자 17명이 발생했다. (사진 왼쪽부터) 붕괴 건축물의 사고 전날 촬영한 철거 현장, 이날 사고 직후 모습. (사진=독자 제공) 2021.06.09. photo@newsis.com

◇ 예고된 인재?

이날 건축물 철거 작업은 굴삭기가 위에서 아래로 허무는 방식(일명 탑다운 공정)으로 이뤄졌는데, 위험한 공정에 비해 안전 관리와 조치가 허술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철거 대상 건물 뒤편에 폐자재 등을 쌓아 올렸고, 폐자재 더미에 굴삭기가 올라앉아 남은 구조물을 부쉈다.

이 경우 수평 하중이 앞쪽으로 쏠릴 수밖에 없어 구조 안전 분석이 선행됐어야 한다고 전문가는 분석했다.

철거 현장 바로 옆이 인도·차도인 만큼, 인도·차도 쪽 건물부터 철거해야 안정성이 확보됐다는 뜻이다. 혹시 붕괴사고가 나더라도 인도·차도 반대 편으로 무게중심이 쏠리게 했어야 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무너진 건축물이 정비구역 내 막바지 철거 대상으로 공사를 거꾸로 한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제기된다.

전조 현상(특이 소음 발생)이 있었는데도 인도만 통행을 통제하고 차량 통행을 막거나 최소화하지 않은 점, 허술한 가림막도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이 사고로 버스 승객 등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1.06.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 경찰 수사, 안전 관리 허술 낱낱이 밝힐까

경찰은 철거 업체 관계자와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존에 철거했던 잔해를 쌓아둔 곳에 굴삭기가 올라 타 5층 정도 높이에서 허무는 방식으로 철거가 이뤄진 점, 철거 현장 바로 옆이 인도·차도인 점 등으로 미뤄 정교한 안전 조치를 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특히 붕괴 조짐이 일자 작업자와 신호수들이 현장을 대피했던 것으로 보고 시공사와 철거업체를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와 업무상 과실 여부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인다.

경찰은 10일 오후 1시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현장 감식에 나선다.

◇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은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학동 633-3번지 일대 12만 6433㎡에 지하 3층, 지상 29층, 19개 동, 2314세대 규모로 추진 중이다.

시공사는 ㈜현대산업개발로 지난 2018년 2월 주택개발정비사업조합으로부터 4630억9916만원에 사업을 수주했다. 조합원수는 648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7월 관리처분인가를 거쳐 현재 기존 건축물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이며 철거 공정률은 90%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대는 광주의 대표적인 노후 주택 밀집지역으로 심각한 도심 공동화 현상을 빚어온 곳이다.

지난달 말 기준 광주 지역 주택 재개발·재건축 사업지구는 모두 46곳으로, 이 중 33곳이 재개발, 13곳은 재건축이다.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곳은 9곳에 이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wisdom21@newsis.com,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1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