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소→대기업' 이직 10명 중 1명···규모 작을수록 이동 잦아

입력 2021.06.08. 12:00 댓글 0개
통계청, '2019년 일자리 이동 통계' 발표
같은 기업 규모 간 이동자 비율 74.7%
대기업 간 이동률 34.3%…중기는 82.7%
종사자 1000명 이상 기업서 9.7%만 이동
건설업 이동률 35% 달해…"일용직 포함"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서울 성동구 희망일자리센터에서 시민들이 구인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2021.05.12.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현재 다니는 회사보다 규모가 큰 곳으로의 이직이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이직자 10명 가운데 1명꼴로 중소기업에서 대기업으로 회사를 옮겼고, 회사 규모가 작을수록 이동이 잦았다.

통계청이 8일 내놓은 '2019년 일자리 이동 통계' 자료를 보면 2018년과 비교해 2019년에 일자리를 바꾼 근로자는 387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기준 전체 등록취업자는 2435만8000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52만1000명(2.2%)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이직자가 292만4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비영리기업 51만9000명, 대기업 43만2000명 순이다.

이 가운데 289만6000명(74.7%)은 동일한 기업 규모로 이동했다. 2018년과 비교하면 이 비중은 0.5%포인트(p) 감소했다.

대기업만 놓고 보면 같은 규모의 기업으로 옮긴 이직자는 14만8000명(34.3%)이다. 중소기업과 비영리기업으로는 각각 25만 명(57.8%), 3만4000명(7.9%)이 이동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같은 중소기업으로의 이동이 241만8000명(82.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에 비해 대기업으로 이직한 수는 29만9000명(10.2%)으로 적었다. 비영리기업으로의 이직자는 2만700명(7.1%)이다.

비영리기업에서 비영리기업으로는 33만 명(63.6%)이 옮겨갔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으로의 이직자는 각각 2만8000명(5.3%), 16만2000명(31.1%)이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현재의 일자리를 유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전체 취업자 가운데 2018년의 주된 일자리를 2019년에도 유지한 수는 1657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기업 규모별로 유지율을 따져보면 대기업은 전년 대비 2.2%p 증가한 78.2%(286만 명)으로 가장 높았다. 중소기업은 1.3%p 뛴 63.7%(994만3000명), 비영리기업은 1.9%p 감소한 73.8%(376만8000명)로 이보다 낮았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1000명 이상에서 78.4%(453만8000명)의 높은 유지율을 보였다.

이어 1~4명(69.2%·426만3000명), 300~999명(65.8%·124만8000명), 100~299명(65.1%·148만5000명), 50~99명(62.3%·97만5000명), 5~9명(61.3%·142만7000명), 30~49명(60.8%·76만5000명), 10~29명(60.7%·187만1000명) 순으로 높았다.

반대로 이동률은 1000명 이상과 1~4명에서 각각 9.7%(56만4000명), 12.0%(74만명)로 낮게 나타났다. 1000명 이상의 종사자를 보유한 기업에서는 직원 10명 가운데 1명도 이직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이외에 300~999명(18.3%·34만7000명), 100~299명(19.6%·44만8000명), 5~9명(19.9%·46만4000명), 10~29명(22.0%·67만9000명), 50~99명(22.2%·34만7000명), 30~49명(22.8%·28만7000명) 순으로 이동률이 낮았다.

산업별로 보면 건설업 이동률 35.0%(76만6000명)로 유난히 높게 나타났다.

다른 산업의 경우 사업시설·지원업(27.1%·43만5000명), 숙박·음식점업(17.6%·31만9000명), 보건·사회복지업(16.5%·35만8000명), 도·소매업(13.7%·42만3000명) 등이 10%를 웃도는 이동률을 보였다.

반면 유지율은 공공행정이 81.0%(105만1000명)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어 운수업(79.5%·91만명), 교육서비스업(78.7%·111만9000명), 제조업(76.9%·364만8000명) 순으로 조사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 통계에는 일용근로자들도 포함된다"며 "건설업의 경우 준공이 끝나면 근로자들이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업종 특성이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