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이든, 이스라엘에 '휴전 지지'···"무고한 민간인 보호를"

입력 2021.05.18. 08:06 댓글 0개
백악관 "바이든, 분쟁 바라보는 의회 시각 인지"
[가자=AP/뉴시스]17일(현지시간)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 방향으로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2021.05.18.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의 휴전과 민간인 보호 필요성을 강조했다.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 간 통화를 설명하는 성명을 통해 "대통령은 휴전을 지지한다는 뜻을 표하고, (이스라엘 상황) 종료를 위한 이집트 및 다른 파트너 국가와의 관여를 논했다"라고 설명했다.

성명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통화에서도 네타냐후 총리에게 '무분별한 로켓 공격'에 맞선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강력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번 사태가 시작된 후 일관되게 취해 온 입장이다.

백악관은 "대통령은 여러 방면으로 폭력에 대응하고 예루살렘에 고요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환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에 무고한 민간인을 보호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독려했다"라고 했다.

이는 팔레스타인 측 민간인 사상자가 날로 느는 상황을 고려한 발언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두 정상은 하마스 및 가자 지구 내 다른 테러 집단을 상대로 한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 진전 상황을 논의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에선 이달 들어 동예루살렘 인근 정착촌 문제로 시작된 팔레스타인과의 갈등이 해묵은 종교·민족 갈등으로 이어지며 유혈 분쟁까지 초래됐다. 현재 이스라엘 군과 하마스 간 상호 공습으로 연일 사망자가 느는 형국이다.

유엔에 따르면 이번 사태 이후 가자 지구에선 팔레스타인 주민 3만8000명 이상이 살던 곳에서 대피했으며, 2500명 이상이 공습으로 주거지를 잃었다. 현재까지 양측 사망자는 팔레스타인이 최소 190명, 이스라엘이 최소 10명 상당이다.

한편 미 의회에선 전날 민주당 및 민주당 성향 무소속 상원의원 28명이 이스라엘 일대에서의 즉각 휴전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존 오소프 상원의원이 주도한 성명에는 엘리자베스 워런, 버니 샌더스 의원 등도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하원의원 등 진보파를 중심으로 팔레스타인 생존권을 지켜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오소프 의원 서한에 이름을 올린 샌더스 의원도 '인권 유린 지지는 불법'이라고 바이든 대통령을 압박했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이스라엘 분쟁을 바라보는 다양한 의회 구성원들의 시각과 휴전 요구를 인지한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