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역전 드라마 이끈 강민호 "분위기 좋을 때 1승이라도 더"

입력 2021.05.17. 22:47 댓글 0개
"고우석 직구, 맞히려고만 했는데 좋은 결과"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9회 초 2사 1,3루 삼성 강민호가 2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2021.05.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36)가 천금같은 역전타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강민호는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결승타를 날렸다.

극적인 한 방이었다.

이날 삼성 타선은 상대 선발 케이시 켈리에 묶여 침묵했다. 이어 등판한 LG 필승조 정우영, 김대유도 공략하지 못해 8회까지 0-1로 끌려갔다.

그러나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9회 등판한 LG 마무리 고우석을 흔들어 2사 1, 3루를 일궜다.

마지막 찬스에서 등장한 강민호는 1볼-2스트라이크에서 고우석의 4구째 시속 154㎞ 직구를 때려 우중간을 갈랐다. 순식간에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아 2-1로 역전했다.

흐름을 끌고 온 삼성은 후속 이원석까지 적시타를 날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만난 강민호는 "힘든 경기였는데 중간 투수들이 잘 막아줬다. (지난주) KT 위즈와 경기를 잘했는데, LG와 첫 경기를 패하면서 분위기가 안 좋아졌다. 오늘도 지면 어쩌나 했는데 마지막에 뒤집어 기분이 좋다"며 활짝 웃었다.

지난주 수원 원정에서 KT를 상대로 2승1패로 거둔 삼성은 이어진 잠실 원정에서 2연패를 당했다.

이날 경기까지 패하면 LG에 선두 자리를 내줄 뻔했지만, 역전승으로 1위도 유지했다.

놀라운 뒷심을 선보인 강민호는 이번 시즌 단 한 번도 블론세이브를 기록하지 않았던 고우석을 무너뜨렸다.

"대기 타석부터 고우석의 빠른 직구를 생각하고 들어갔다. 타석에서 보니 더 빠르더라"며 혀를 내두른 강민호는 "2구째까지 계속 늦었다. 어떻게든 중심에 맞히려고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발빠른 신민재의 수비에 가슴도 쓸어내렸다. "처음엔 안타라고 생각했는데 신민재가 너무 빠르더라. 잡힐 줄 알았는데 안타가 됐다"며 웃었다.

이날 강민호는 이승민(4이닝 1실점)-이승현(1이닝 무실점)-장필준(1이닝 무실점)-심창민(1이닝 무실점)-최지광(1이닝 무실점)-오승환(1이닝 무실점)으로 이어지는 투수진과 호흡을 맞췄다.

이승민과 이승현 등 경험이 많지 않은 젊은 투수들을 안정적으로 이끄는 베테랑 포수 역할을 완벽히 해냈다.

강민호는 "다른 팀 어린 투수들이 잘 던지는 걸 보고 부러웠는데 삼성의 젊은 투수들이 잘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으니 기분이 좋다"며 웃음지었다.

2016년부터 하위권을 전전하던 삼성은 올해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아직 시즌 초반인 만큼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다.

강민호는 "초반 잘하고 있지만, 언제까지 1위를 지킬 수 있을지는 모른다. 언론도 개막 전까지 우리를 1위로 꼽지 않았다. 우리도 1위 경쟁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도 "좋은 분위기를 탔을 때 1승이라도 더하고 싶다"며 의욕을 내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