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담담한 김광현 "첫 패 늦게 나와, 이길 날 더 많을 것"

입력 2021.05.17. 14:17 댓글 0개
[샌디에이고=AP/뉴시스]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김광현은 3회 김하성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3회까지 무실점 투구하고 있다. 2021.05.16.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메이저리그(MLB) 입성 후 처음 패배를 맛본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결과를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오히려 첫 패배로 부담을 덜었다면서 다가올 등판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김광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3⅓이닝 2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팀이 3-5로 지면서 김광현은 패전투수가 됐다. 지난해 MLB에 데뷔한 이후 14경기 만에 맛본 첫 시련이다.

다행히 김광현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김광현은 "300승을 한 투수도 150패는 한다. 이제 첫 패했다. 사실 너무 패가 늦게 나왔다"면서 "부담을 좀 내려놓고 편안하게 경기를 즐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너무 이기기만 했다. 팀이 진 것은 너무 아쉽지만, 이제 첫 패다. 앞으로 이길 날이 더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보탰다.

3회까지 잘 던지던 김광현은 4회 급격히 흔들렸다. 실책으로 선두타자를 내보냈고, 후속 타자의 2루 땅볼 때 베이스와 멀리있던 1루 주자 매니 마차도의 태클이 주루방해로 판정 받지 못하면서 평정심을 잃었다. 제구가 흔들린 김광현은 4회에만 안타 1개와 볼넷 3개로 고전하다가 강판됐다.

김광현은 "스트라이크라고 생각한 공이 볼로 판정 돼 멘탈이 흔들렸다. 실책도 나오고, 주루방해라고 생각했는데 1루에서 세이프가 됐다"면서 "팀이 2연패 중이었고 오늘 세인트루이스로 돌아가는 날이라 꼭 이기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곱씹었다.

마차도의 태클을 두고는 "내 잘못이기도 하다. 4회 흔들린 건 많이 아쉽다"면서 "주루방해라고 생각했다. 감독님이 나와서 항의를 해야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좀 했었다"고 돌아봤다.

투구수는 71개에 불과했지만 마이크 쉴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의 선택은 교체였다. 김광현은 올해 6차례 등판에서 한 번도 투구수 90개 이상을 기록하지 못했다.

김광현은 이번 교체 결정에 이견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닝에 볼넷을 3개나 줬고, 연속 타자 밀어내기 볼넷이 나왔다. 감독 입장에서는 무조건 바꿔야 하는 상황이었다. 내가 감독이라도 바꿨을 것이다.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수긍했다.

잦은 조기 교체는 아직 사령탑에게 충분한 신뢰를 주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된다. 김광현은 "계속 감독에게 믿음을 심어줘야 한다. 투구수가 적은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는데 신뢰를 주지 못한 내 탓인 것 같다"면서 "앞으로 많은 이닝을 던지려고 노력할 것이다. 적은 투구수로 이닝을 끝내는 투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경기는 김하성과의 첫 맞대결로도 관심을 끌었다. 김광현은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지만, 두 번째 격돌에서는 밀어내기 볼넷을 헌납했다.

김광현은 김하성과의 대결에 "특별한 건 없었다"고 말한 뒤 "지금 샌디에이고의 득점 패턴은 하위 타선이 살아나간 뒤 1~4번이 해결하는 방식이다. 그걸 막고자 하위타선을 잡으려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