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고발은 시장이 당했는데'···직원들만 지쳐간다

입력 2021.05.13. 14:41 수정 2021.05.13. 14:42 댓글 0개
경찰, 정현복 시장 투기 의혹 참고인 조사
공무원들 “과잉수사, 업무 지장·응급실 행”
전남지방경찰청 전경사진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과 관련해 광양시 공무원들이 줄 소환되면서 행정 마비가 우려된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특히 조사를 받은 한 공무원은 경찰의 수사로 스트레스를 받아 응급실까지 실려가면서 관행적인 강압 수사를 멈춰달라고 요구하기 까지 이르렀다.

13일 광양시와 전남지방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 2대에 따르면 정시장과 정 시장 아들 소유의 토지에 소방도로가 개설된 것과 관련해 이해충돌로 고발된 뒤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은 공무원은 도로과를 비롯해 도시재생과, 총무과 등 3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상당수의 공무원들이 경찰의 과잉 수사로 정신적인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실제 A 지난 달 13일부터 지난 3일까지 4차례의 경찰조사를 받은 A공무원은 지난 3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조사를 받고 귀가한 후 같은 날 오후 11시께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A 공무원은 "경찰에서 수차례 조사를 받으면서 피의자를가 된 듯한 압박을 받아 몸과 마음이 지친 상태다"며 "동료 직원들도 비슷한 하소연을 하고 있다. 조사가 하루 빨리 끝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광양시청의 관련 부서 공무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가 필요해 추가 소환도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전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고발장에 나타난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참고인 조사가 필수적이다"며 "정 시장과 관련해 현재까지 10여 건의 고발장이 접수된 만큼 더 많은 공무원들의 조사가 필요다"고 설명했다.

광양=이승찬기자 lsc61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