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마트, 쿠팡 보다 싸게···"품목·적립 한도 확대"

입력 2021.05.13. 06:00 댓글 0개
대상 상품 500개에서 2000개로 확대
보상 적립 한도 5000포인트로 조정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이마트가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확대 적용한다.

13일 이마트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 대상 품목을 기존 500개에서 2000개로 확대하고, 하루에 보상 적립 받을 수 있는 'e머니'도 3000포인트에서 5000포인트로 상향한다.

추가로 확대한 상품은 우유, 키친타월, 밀가루, 세탁세제 등이다. 지난 1년간 고객 데이터를 분석해 가공, 생활용품 중 구매 빈도와 매출 수량을 감안해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상품으로 선정했다.

6월 초에는 현재 이마트앱에서 '가격보상 신청' 버튼을 터치해야 차액을 적립 받을 수 있는 방식도 터치 없이 자동으로 적립 받을 수 있는 방식으로 변경할 방침이다.

이마트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 대상 품목을 늘리고, 하루 적립 한도를 상향해 고객에 대한 ‘가격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자동적립을 통한 편의성을 높여 소비자 이익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달 8일 이마트앱을 전면 개편하면서 앱을 통한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선보였다. 이 제도는 대상 상품의 가격을 쿠팡,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의 상품과 가격을 비교해 이마트보다 더 저렴한 상품에 대해서 차액을 'e머니'로 보상한다.

이마트의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이용하는 고객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8일부터 이달 11일까지 34일동안 일평균 395명의 고객이 적립 혜택을 받고 있다. 같은 기간 'e머니' 가입자수는 38만명을 돌파했다.

혜택을 체험한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 첫 2주(4월8일~21일) 하루 평균 250명이던 적립 건수가 그 다음 2주(4월22일~5월5일)에는 400명으로 늘었고, 가장 최근인 5월6일부터 11일까지는 730명까지 증가했다.

고객은 생필품 구매 후 이마트앱을 통해 비교 채널보다 더 비싸게 산 상품이 있으면 차액을 보상받을 수 있다. 구매한 상품 가격이 동가이거나 더 저렴하면 해당 상품을 최저가로 구매했다는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