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유흥·고교·콜센터 이어 광산·서구 교회까지 확진

입력 2021.05.12. 14:47 댓글 0개
기아차 직원 등 산발감염도 지속…누적 확진자 2556명
[광주=뉴시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꺼진 교회 십자가. (사진=뉴시스 DB).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지역 유흥주점과 고등학교, 콜센터에 이어 교회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방역당국이 전수검사에 나섰다.

12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기준 지역에서는 유흥주점과 콜센터, 교회, 기아차 직원 등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광주2541번~2556번으로 확진자 번호가 등록됐으며 격리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5일부터 시작된 상무지구 유흥주점 확진자가 이날 3명 추가됐다. 광주2541번·2542번·2554번이며 이들은 기존 확진자의 밀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상무지구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 13명, 이용자 4명, 지인 2명 등 총 19명으로 늘었으며 방역당국은 오는 16일까지 의무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서구 콜센터관련 확진자도 이날 2명(광주2552번·2553번)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다. 콜센터 종사자 4명, 가족·지인 3명이다.

방역당국은 전날 콜센터 종사자 73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자가격리 통보했다.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은 기아차 직원(광주2544번)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공장 내 감염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위험도 평가를 실시 중이다.

[광주=뉴시스] = 유흥주점 발 코로나19.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이날 광주에서는 기존 확진자가 교회를 방문한 기록이 확인돼 교인들을 상대로 검사를 했으며 3명이 추가 감염됐다.

광주 2549번~2550번 확진자는 광산구의 모 교회 교인으로 지난 9일 기존 확진자인 광주 2523번 등과 같은 공간에서 예배를 했다. 이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6명이며 방역당국은 밀접촉 교인 19명에 대해 추가 검사를 하고 있다.

교인 2000여명 규모의 서구의 한 교회에서도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2539번이 지난 10일 새벽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교회측이 제출한 교인 명단을 토대로 당시 새벽예배에 신도 47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보고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전수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이날 광주에서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은 시민 2명(2548번·2555번)과 타지역 확진자 접촉 3명(2543번·2546번·2547번) 등이 추가됐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일상생활을 하던 중 가족·지인·직장·다중이용시설로 전파되는 사례가 지속되고 있다"며 "감염이 우려되는 시민들은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