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경련, 하반기에 美에 ESG 사절단 보낸다

입력 2021.05.12. 07:30 댓글 0개
[서울=뉴시스]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인사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K-ESG 얼라이언스 발족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혜성 김앤장 변호사,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김석환 GS 사장, 최만연 블랙록 대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김영주 종근당 사장, 신진영 KCGS 원장, 박승덕 한화 사장, 임성복 롯데 전무, 김영훈 아마존웹서비시즈 실장. (사진=전경련 제공) 2021.05.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올해 하반기 미국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사절단을 파견해 국내 기업들의 ESG 활동에 대해 알린다.

전경련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K-ESG 얼라이언스 발족회의'를 열어 조직 출범을 알리고 이 같은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K-ESG 얼라이언스는 전경련 주도로 발족한 ESG 연합회의체다. 롯데, 한화, GS, 대한항공, CJ, 코오롱, 효성 등 국내 주요 기업과 3M, 보잉, 아마존, P&G 등 글로벌기업,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코스닥협회, 벤처기업협회, 김앤장 등 다양한 국내외 기관이 참여한다.

의장을 맡은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ESG는 답이 정해져 있는 개념이 아니며 기업들이 계속해서 구성하고, 구체화하고, 발전시켜 나갈 개념"이라면서 "얼라이언스가 ESG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직 ESG를 생소하게 여기는 기업들이 많다"며 "K-ESG 얼라이언스란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기업들이 ESG 개념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이를 위해 실무진으로 이뤄진 '얼라이언스 워킹그룹'을 구성해 기업들이 참고할 수 있는 구체적인 사례를 조사하고 ESG경영 확산사업을 구체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 의장은 또 "얼라이언스에는 한국기업과 기관뿐만 아니라 많은 글로벌 플레이어들도 합류했다"며 "국내외 기업들 간 협업을 발판으로 K-ESG 얼라이언스가 '글로벌 얼라이언스'로 이어지는 디딤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최만연 블랙록자산운용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K-ESG 얼라이언스 발족회의'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전경련 제공) 2021.05.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경련은 특히 올해 하반기 미국 등에 ESG 사절단을 파견한다는 계획이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과 모건스탠리 등을 방문해 투자자 간담회를 열고 한국 기업의 ESG 활동을 적극 알릴 예정이다. 사절단은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 외에 국내 주요기업들로 구성할 예정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K-ESG 얼라이언스는 ESG 경영의 다국적군"이라며 "앞으로도 ESG 확산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기업·기관들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신진영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은 'ESG평가, 오해와 진실'이라는 내용의 주제 발표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을 ESG 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기업 ESG 평가모형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또 국내외 ESG 평가지표와 관련해서는 기관별로 평가목적 등이 달라 표준화가 적절치 않다는 점과 함께 각 기업들이 개별 평가기관의 세부 요건에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최만연 블랙록자산운용 대표는 이날 주제발표에서 "한국의 기업들은 기후와 관련된 리스크를 해결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글로벌 기준을 맞추려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