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로나 보고 놀란 가슴 AI 불안···국내 발생 위험은?

입력 2021.05.11. 16:06 댓글 0개
2020~2021년 러·중·캄보디아·라오스서 인체 감염 발생
러시아에서는 올 2월 최초로 H5N8형 감염 사례 나와
중증 발전 위험 높은 H5N6형은 중·라오스서 7건 발생
사람간 전파 가능성 낮아 대유행 발생할 위험 낮아
AI 토착화되고 인체 감염 지속 발생하는 점은 불안 요인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세종시 산란계농장 밀집단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가 발생한 6일 오후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날 세종시와 방역 당국은 이 농장의 닭 13만7000 마리와 가축단지 안 농가에서 사육하는 27만3000 마리를 살처분 했다. 2021.01.06.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1년 이상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는 조류 인플루엔자(AI)의 인체 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가금류 사육 시설을 중심으로 AI 발생이 늘고 있는데다 인체 감염시 증상이 중증에 이를 수도 있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10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AI의 인체감염증은 1997년 홍콩에서 처음 보고된 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에서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이 진행 중이던 2020~2021년에도 세계 곳곳에서 인체 감염이 발생했다.

올해 2월 러시아의 가금류 농장에서는 세계 최초로 AI A형의 아형인 H5N8형의 인체감염증 사례가 보고됐다. 확진자는 여성 5명, 남성 2명 등 총 7명으로 감염된 조류와 직접 접촉하거나 집단 서식지에 노출된 경우였다. 다만 확진자 7명과 가족들에게서 특별한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또 2020년 1월부터 2021년 4월까지 H5N6형의 인체 감염 사례가 중국에서 6건, 라오스에서 1건이 발생했다. H5N6형은 2014년 이후 중국에서만 발생하다가 처음으로 중국 외 지역에서 보고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대부분의 인체 감염 사례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환경에 노출되거나 조류와 밀접 접촉한 경우였다.

H5N6형이 인체에 감염될 경우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과 치명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7건의 사례 중 5건이 중증의 임상 증상을 보였고 3명이 사망했다.

H9N2형은 중국에서 25건, 캄보디아에서 1건이 보고됐다. N9N2형은 1998년 중국 광둥성에서 처음 인체 감염 사례가 나온 뒤 홍콩, 방글라데시, 인도, 오만, 파키스탄, 이집트, 세네갈 등에서 발생 보고가 있었다. 하지만 캄보디아에서 발생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건의 사례 중 25건은 경증의 증상을 나타냈지만 중증으로 발전한 사례도 1건 있었다.

현재까지 사람들 사이의 전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아직까지 사람들 사이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전파를 일으킬 수 있다는 증거는 보고되지 않았다. 감염자의 대다수는 감염된 조류와 접촉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환경에 노출된 경우였다. 이 때문에 코로나19처럼 AI가 빠르게 확산될 위험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하지만 매년 AI가 야생조류의 이동에 따라 세계 각국 가금류 농장에 풍토병처럼 발생하고 있는데다 인체 감염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또 AI의 변이가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고 H5N6형 처럼 중증도와 치명률이 높은 아형이 있다는 점은 불안 요인이다.

AI 인체감염증은 임상 증상에 기반한 진단이 쉽지 않고 감염 초기 진단은 더욱 어렵다. 이 때문에 많은 국가에서 감시 체계가 철저히 운영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AI의 인체감염증 사례가 보고된 적은 없다. 하지만 국내 가금류에서 AI가 발생하거나 해외여행객 등을 통해 병원체가 유입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인체 감염시 위험도가 높은 H5N6형은 국내 가금류에서도 발생한적이 있다.

질병관리청은 "국제적으로 AI 인체감염증 보고 체계가 운영되고 있으나 임상적 판단과 실험실 진단의 어려움으로 감염자 선별에 어려움이 있고, 일부 국가에서는 감시체계 운영이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국외 인체감염증 발생의 체계적인 정보 관리와 지속적인 감시와 위험평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I 인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축산 농가나 철새 도래지 방문을 자제하고 발생지역 방문시 소독 조치 등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야생조류와 가금류 등 사체와의 직접 접촉을 피해야 한다. 또 손을 자주 씻고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가금류나 사체와 접촉한 뒤 증상이 나타난 경우에는 즉시 신고해야 한다. AI 발생국에서는 재래시장이나 축산 관계시설 방문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