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요미우리 "日, 美정부 노력에 찬물 끼얹지 않으려 한일회담"

입력 2021.05.07. 10:17 댓글 0개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현지시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1.05.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한국과 일본이 최근 영국 런던에서 한일 외교부 장관 회담을 실시한 것과 관련, 일본 정부가 한일 회담에 나선 것은 미국 정부를 배려한 것이란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7일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약 1년 3개월 만에 대면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임한 것은 양국 관계가 개선으로 향하지 않으면, 대북 정책 등으로 한미일 3국 협력을 중시하는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측은 당초 회담에 소극적이었다"며 "한국 측이 위안부 문제 등의 해결책을 제시할 가능성은 낮고, 회담을 해도 관계 악화가 눈에 띌 것이라고 보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회담은 미국 주도의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열렸으며, 장소도 런던의 미국 대표단 숙소였다"며, 이번 회담이 미국 주도로 열린 것이라고 시사했다.

그러나 익명의 한 일본 외무성 고위 관계자는 요미우리에 미국이 직접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중개하지는 않았다고 부정했다. 그는 "미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면서 한일만 하지 않는 것은 어른답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회담을 함으로써) 미국의 얼굴을 세운 측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계기로 영국 런던을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5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20여분간 이어진 이번 회담은 강제징용 및 위안부 배상 판결 등에서 평행선을 달린 채 끝났다. 회담 후 양국 장관은 딱딱한 표정으로 나란히 서서 기념촬영에 응했는데,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해당 사진에 대해 "바로 지금의 한일 관계를 보여주는 사진"이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