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대형마트·편의점서 판매

입력 2021.05.07. 05:00 댓글 0개
이마트·GS25·올리브영 등 판로 확대
유증상 시 가까운 선별진료소 방문해야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이마트가 수도권 70여개 점포에서 휴마시스 코비드-19 자가검사키트(2입)'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이마트 영등포점에 휴마시스 코비드-19 홈 테스트가 판매되고 있다. 2021.05.0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코로나19 자가진단용항원진단키트(자가검사키트)가 판매된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가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코로나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한다.

이마트는 지난 6일부터 성수·왕십리·영등포점 등 수도권 70여개 점포에서 '휴마시스 코비드-19 홈 테스트(2입)' 초도 물량 약 5000개를 판매를 시작했다. 가격은 1만6000원이다.

이날 오후에는 나머지 점포에도 추가 물량 5000여개를 투입해 판매처를 전 지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후 10일부터는 본격적인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판매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도 6일부터 일부 매장에서 휴마시스 자가검사키트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8일부터는 판매처를 전국 매장으로 확대한다.

올리브영도 이날부터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한다. 올리브영은 공식 온라인몰 및 전국 주요 200여개 매장을 중심으로 우선 판매에 나선다.

비대면으로 빠르고 안전하게 수령할 수 있도록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을 통해서도 주문 가능하다. 취급 매장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편의점 GS25는 지난 5일부터 시범 판매를 시작했다. 이날부터는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매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세븐일레븐과 CU도 이날부터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한다.

다만 방역당국은 자가검사키트는 유전자증폭(PCR) 검사 만큼의 바이러스 채취가 어려워 정확성에서 떨어진다는 단점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했을 때 양성 판정이 나오면 반드시 PCR 검사를 받아야 하고, 검사 결과와 무관하게 증상이 발생했을 때도 선별진료소를 찾아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