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재단 정동년 신임이사장 "책임자 처벌·진실 규명 힘쓸 것"

입력 2021.05.03. 15:54 댓글 0개
취임 직후 첫 5·18민주묘지 참배…항쟁 진실 규명 다짐
민족민주열사 묘역 참배 뒤 '전두환 민박기념비' 밟아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정동년 제14대 5·18기념재단 이사장이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보름 앞 둔 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을 참배하고 있다. 2021.05.03.hyein0342@newsis.com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 41주기를 앞둔 가운데 5·18기념재단 정동년 신임 이사장이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학살 책임자 처벌과 진상 규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게 헌화·분향한 뒤 "5·18 당시 발포 명령자 등 관련 책임자를 근본적으로 단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서로 밝히는 것 외에 책임자를 근본적으로 단죄하는 계기를 만들겠다. 41년이 지났지만 미완의 문제가 산적한 채 오월영령을 찾아 무겁고 안타까운 마음이다"며 "시민은 누가 학살을 자행했는지 알고 있지만 장본인은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참배에 앞서 민주의 문 방명록에는 '오월의 영령들이여 편히 잠드소서'라고 적었다.

정 이사장은 5·18민주묘지에 이어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5·18 옛 묘역)도 참배했다. 열사 묘역 제단에서 헌화·묵념을 마친 뒤 오월 돌탑을 둘러봤다.

묘역 입구에 놓인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민박 기념비'를 밟기도 했다. 묘역 입구에 묻혀 있는 '민박 기념비'는 전씨가 1982년 전남 담양군 방문을 기념해 세운 비로, 광주·전남 민주동지회가 비석 일부를 떼내 와 참배객들이 밟고 지나가도록 했다.

정 이사장은 "5·18 열사들이 처음 묻힌 투쟁의 현장이자 사연이 담긴 묘역이라 찾게 됐다"며 "젊은 시절 군사 정권에 고문 당했던 아픔이 아직도 생생히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정 이사장은 전남대 복학생이던 1980년 5·18 때 전두환 신군부의 무자비한 고문으로 내란 수괴 혐의를 뒤집어썼다. 군부로부터 사형 선고를 받았으나 1982년 12월 성탄절 특별사면 조치로 석방됐다.

이후 5·18 진실 규명을 비롯한 사회운동에 헌신했으며, 정 이사장은 지난 1일 제14대 5·18 기념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