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태흠 "탄핵은 역사, 후세가 평가해야···절차 문제는 있어"

입력 2021.04.23. 09:19 댓글 0개
"탄핵에 객관적인 입장 가진 분들이 이야기해줘야"
"사면, 죄 유무 떠나 국민 화합 고려해 조치 필요"
친박 이미지엔 "친박이 어디 있나…계주가 감옥에"
"윤석열, 과거 있지만 법치 수행…나는 통 큰 사람"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탄핵은 이미 역사다. 역사라는 것은 잘됐느니 못됐느니 하는 건 후세에서 평가하는 것"이라면서도 "절차나 과정을 뒤돌아보면 문제가 조금 있는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 탄핵과 사면에 대해 당내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것과 관련 "이런(문제가 있는) 부분들은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입장을 가진 분들이 의견이 있을 때 먼저 얘기를 꺼내면서 조금 다시 인식하는 과정이 필요한 것이지 거기에 찬반 양측에 있었던 사람들이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탄핵하고 사면은 다르지 않나"라며 "정치인이 한두 마디 할 수 있는 건데 언론이 이 부분을 가지고 모든 국민의힘 전체를 싸잡아서 얘기하고 논란을 더 키우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 걱정스러운 상태"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사면론에 대해서는 "사면 얘기가 왜 이 시점에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면서도 "죄의 유무를 떠나 과거에 군사 쿠데타를 일으킨 전직 대통령들도 이렇게 감옥에 오래 있지 않았다. 또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지금 감옥에 있으니까 국격에도 문제가 있다. 세번째로는 문재인 정권이 이제 1년 남지 않았나. 국민의 화합을 고려해서 사면이 됐든 가석방이 됐든 무슨 조치가 있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대통령의 고유 권한 아닌가. 대통령이 크게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원내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8. photo@newsis.com

친박계로 분류되는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서는 "요즘 친박이 어디 있나"라며 "과거에 친이, 친박 할 때 저도 그 프레임에 갇혔던 사람의 한 사람은 맞는데 계주가 감옥에 가 있고 이런 사람들(친박계)도 다 지금 정치를 그만두고 했는데 계주도 없고 총무도 없는 계가 어디 있나"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윤석열 전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고 아직 선언을 하지 않았다"며 "그런 상태에서 이러쿵저러쿵 이렇게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한 경력이 있어 꺼려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저는 통 큰 사람"이라며 "아무리 그런 과거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일단 법치를 수행하는 입장에 있었지 않나. 또 국가를 이끌어갈 수 있는 정치적인 소신과 철학이 갖춰졌나를 봐야 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 의원은 다른 원내대표 후보들과 비교한 자신의 강점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1년간 180석 다수당에서 오만과 독선, 입법 독주, 의회 독재를 자행했다"며 "이런 상태라면 민주당이 지난 1년과 같은 그런 기조에서 바뀌지 않을 것이다. 이럴 때는 강단 있게 싸울 수 있는 저와 같은 파이터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안을 정확히 분석하고 판단하는 능력 갖춘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며 "또 어려운 시기에는 원내대표를 앞으로 당대표나 아니면 대권 후보로 가는 자신의 정치적 여정이나 목적으로 디딤돌이나 징검다리 여기는 게 아니라 정치생명을 이 직에 거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